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8.10 18:08:56
  • 최종수정2017.08.10 18:09:00

김문선

청주 성안동주민센터 주무관

금요일 저녁 무렵 순식간에 현수막을 게시하고 사라지는 봉고차 부대의 모습을 몇 번 본 적이 있다. 건설사들이 아파트·빌라 분양 홍보 현수막 등을 주말·공휴일에 다량을 숨바꼭질 식으로 게시해 불법 현수막 게시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그로 인해 도심 거리 미관은 형형색색 불법 현수막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에 대한 대비책으로 청주시에선 주민들이 직접 거리 정비에 참여하는 불법 유동 광고물 수거보상제를 운영하고 있다. 시민이 주인의식을 가지고 참여하는 의미있는 행정이다.

청주시 거주하는 65세 이상 주민이면 참여가 가능하며 수거 보상되는 품목은 현수막, 족자, 명함으로 구분해 1명 1개월 20만 원까지 지급된다.

매월 초 화요일만 되면 오전 9시가 되기도 전에 어르신들이 주민센터에 줄을 서 계신다. 매주 화요일마다 접수하고 있는 불법 유동 광고물 수거보상제를 신청하기 위해서다. 어르신들에겐 소일거리이자 용돈벌이가 되는 기회이니 손수레, 자전거에 한가득 씩 모아 오신다. 매월 초 화요일만 되면 주민센터 지하 통로가 현수막으로 가득 찬다. 허리가 아프신데도 일일이 주워오셨다는 손때 묻은 명함들을 보면 가끔 짠하기도 하다. 4천 장을 수거했는데 보상되는 금액은 2만 원에 불과하다. 그에 반해 대형 현수막 130장, 족자형 10개를 수거해 1개월 최대 금액 20만 원을 채우신 어르신들은 흡족해하며 집으로 돌아가신다.

3개월간 업무를 하면서 느낀 점이 있다. 할아버지·할머니들이 직접 수거해 오시는 것도 있지만 다른 누군가에 의해 수거된 현수막을 할아버지·할머니의 이름을 빌려 실질적인 이득을 보는 그런 집단이 어르신들 뒤에 있다는 그런 느낌이다.

실제로 1t 트럭 하나 분량을 차에 싣고 오는데 누가 수거했는지 알 길이 없고 다만 이름만 대시고 현수막을 나르는 사람들이 개수를 세어 오신다. 누구시냐고 여쭤보면 동네에서 과일가게를 하시는데 본인들은 현수막을 나르기만 해준다는 말뿐이다. 그 많은 양을 어디서 수거해오는지 놀랄 정도다. 보통 현수막이 높은 곳에 게시될 텐데 어르신들이 일일이 다 떼 오시는 것도 무리일 텐데 말이다. 좋은 취지로 시작한 제도가 할아버지·할머니를 대신한 그 누군가의 돈벌이가 돼서는 안 된다.

얼마 전에는 할아버지 한 분이 남의 가게 앞에 게시된 광고물을 수거해 가셨다고 경찰 관계자가 주민센터를 찾아온 적도 있다.

가게 앞 현수막은 불법이긴 하지만 사유재산으로 보기 때문에 절도죄에 해당될 수 있다는 것이다.

보이지 않게 현수막을 게시하는 사람들, 또 그 현수막을 제거하는 사람들이 서로 쏟아붓는 시간과 비용 소모가 많다. 다음 주에도 할아버지·할머니들이 손때 묻은 현수막, 명함들을 들고 주민센터에 줄을 서실 것이다. 그분들의 수고로움에 감사드리며 깨끗한 거리환경 질서를 위한 시민 모두의 인식 변화를 바라본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