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내 유아 숲체험 9월부터 본격화

지역 첫 국립 숲체험원 운영 방안 확정
원수산 2만㎡서 '정기형' '체험형' 운영
16~18일 신청 접수,2천200여명에 무료

  • 웹출고시간2017.08.06 16:17:24
  • 최종수정2017.08.06 16:17:24

세종시내 유아와 학부모들을 위한 숲체험 및 교육이 오는 9월부터 국립 세종시 원수산 유아숲체험원에서 본격화된다. 사진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운영 중인 숲체험원에서 체험에 참가한 어린이들 모습.

ⓒ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충북일보=세종] 세종시내 유아와 학부모들을 위한 숲체험 및 교육이 9월부터 본격화된다.

교육은 무료로 진행되고, 등·하원을 위한 차량도 제공된다. 체험 시설은 올해 처음 원수산에 이어 내년과 2019년에는 전월산과 괴화산에서 추가로 문을 연다.

◇'정기형' '체험형'으로 나눠 운영

국립 세종시 원수산 유아숲체험원 운영 방식

ⓒ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행복도시건설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LH세종본부는 지난 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원수산 유아숲체험원에 대한 공동 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에는 세종시내 80여개 어린이집·유치원 소속 원장과 교사 등이 참석했다.

1차로 오는 9월 문을 여는 국립 원수산 유아숲체험원(연기면 세종리 659-30)은 전체 면적이 2만㎡(약 6천평) 규모다. 정부가 건립하는 체험원에는 단풍나무숲,잣나무숲,지형을 살린 놀이시설 등이 설치된다.

체험원 운영은 산림청 산하 산림교육 전문기관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맡게 된다. 올해는 유아숲지도사 3명을 배치, '가을 숲 여행'이라는 주제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올해 체험원 운영 기간은 9월 4일부터 12월 4일까지다. 5~7세(만 3~5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정기형'과 '체험형'으로 구분해 운영할 계획이다.

월 1회 시설을 이용하는 정기형은 유아숲지도사 2명 주도로 회차 별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체험형은 어린이집 등이 비정기적으로 참가, 유아숲지도사 1명의 보조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올해는 총 100개 기관 소속 2천200여명의 유아들에게 숲체험 기회가 주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기형이 40개 기관(1천여명), 체험형은 최대 60개 기관(1천200여명)이다.

행복도시 숲체험시설 위치도

◇참가비 무료,25인승 차량도 지원

행복도시건설청은 "유아와 학부모들의 숲 체험·교육을 장려하기 위해 올해 원수산 유아숲체험원은 무료로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어린이와 학부모들을 위한 25인승 차량도 지원한다.

참여를 원하는 기관은 8월 16일 오후 3시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한국산림복지진흥원 홈페이지(www.fowi.or.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체험형의 경우 신청 순서대로 체험을 희망하는 날짜를 선택할 수 있다. 정기형 최종 참가 기관은 8월 25일 오후 2시부터 세종컨벤션센터 중회의실에서 공개추첨을 통해 선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진흥원 세종유아숲교육T/F팀(042-719-4080)으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김명운 행복도시건설청 도시계획국장은 "원수산에 이어 내년 3월에는 전월산, 2019년 3월에는 괴화산에서 유아숲체험원을 추가로 개원해 세종시내 어린이들에 대한 혜택을 늘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