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 수양개, 테마별 국내 여름휴가지 선정

국토교통부 7가지 테마로 전국 휴가지 추천

  • 웹출고시간2017.08.06 13:57:43
  • 최종수정2017.08.06 13:57:43

최근 개장한 단양군의 만천하스카이워크를 찾은 관광객들이 남한강을 아래에 두고 유리잔도를 조심스럽게 지나고 있다.

[충북일보=단양] 호반도시단양의 관광 명소 중 하나인 적성면 애곡리에 자리한 수양개가 국토교통부 추천 테마별 국내 여름 휴가지에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문화와 탐험, 낭만, 휴식, 레포츠 등 7가지의 테마로 수양개를 비롯한 전국 14곳의 여름 휴가지를 선정해 발표했다.

지금까지 수양개는 구석기에서 청동기에 걸친 다양한 유물이 발견된 선사유적지로만 알려졌지만 최근 들어 레포츠 관광단지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수양개는 이끼터널이 사랑의 순례지로 유명세를 탄데다 만천하스카이워크와 수양개 빛 터널이 지난달 잇따라 개장하며 최근 하루 평균 7천∼8천명이 찾고 있다.

만천하스카이워크는 만학천봉 전망대와 짚 와이어, 생태공원 등을 갖췄다.

만학천봉 전망대에는 휴가철이 시작된 7월말부터 하루 평균 4천여 명이 찾을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전망대는 단양강 수면에서 120여m 높이에 있어 소백산 지류와 단양강이 빚어낸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바깥으로 돌출된 삼족오 모양의 하늘 길은 고강도 삼중 투명 강화유리로 만들어져 단양강의 기암절벽 위에 서 있는 듯 아찔한 느낌을 준다.

전망대를 오르는 600여m 나선형 보행로는 정상까지 걷다 보면 소백산과 금수산 등 백두대간의 명산과 단양호반을 360도로 감상할 수 있다.

짚 와이어는 외줄을 타고 활강하는 만학천봉∼환승장을 잇는 1코스(680m)와 환승장∼주차장까지 가는 2코스(300m)로 구성됐다.

수양개 생태공원은 6만255㎡의 터에 자연학습과 휴식공간이 어우러진 친환경 쉼터다.

이 공원은 수질정화교육장과 수생식물교육장, 갈대습지, 부들습지, 순환둘레길, 생태관찰로 등으로 구성됐다.

일제강점기에 건설된 뒤 오랜 기간 방치됐던 수양개터널은 라스베이거스 쇼를 떠올리게 하는 멀티미디어 공간을 갖춘 빛 터널로 탈바꿈했다.

터널 밖에는 5만 송이 일류미네이션(전등장식) 장미 정원을 꾸며 관심을 모으며 개장 한 달 만에 하루 평균 3천명이 찾는 야간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했다.

단양수중보의 담수가 시작되면서 수중보에서 적성대교를 거쳐 수양개유물전시관에 이르는 8㎞ 도로는 단양호반의 비경이 펼쳐져 드라이브 코스로 인기가 높다.

군 관계자는 "수양개 관광단지는 연인·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가 준비되어 있다"며 "편안한 휴가지가 되도록 시설관리와 서비스 향상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