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햇사레복숭아' 인기 고공행진

궂은 날씨 작황부진에도 출하량 역대 최고치 기록
지난달 30일 하루 15만 상자 출하
엘바도 출하시기와 추석 맞물려 가격 크게 오를 듯

  • 웹출고시간2017.08.03 17:21:51
  • 최종수정2017.08.03 17:21:51
[충북일보=음성] 올 봄 지독한 가뭄과 국지성 폭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부지방의 날씨로 인한 작황부진에도 불구하고 햇사레복숭아의 인기는 그 어느때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확량이 10% 정도 줄어 든데다 과 크기도 작아졌다.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크기는 4.5㎏ 상자에 11~12개가 들어가는 크기이다. 예년에는 11~12과가 전체 출하량에 50% 정도를 차지했는데 올해는 20%밖에 되지 않는다. 이는 올 봄부터 시작된 가뭄이 6월까지 지속되면서 과 크기 형성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7월 장마가 시작되면서 8월 말께 출하되는 햇사레복숭아는 제 크기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8월 중하순께까지 출하되는 주 품종인 그레이트까지는 과 크기가 다소 작지만 이달 20일께부터 출하되는 천중도는 11~12과 상자(4.5㎏)가 주류를 이룰 전망이다.

현재 출하되고 있는 그레이트의 단가는 작년보다 10% 정도 단가가 낮아졌다. 소과 비율이 많아지면서 단가도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출하량은 그 어느때보다 고공행진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30일에는 하루에 15만 상자를 출하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이후에도 하루 11만 상자 정도의 출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햇사레연합사업단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가락시장, 강서시장, 구리시장 등 경매시장으로 나간 복숭아가 12만 상자이고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유통시장으로 출하된 복숭아가 3만 상자에 달한다.

햇사레연합사업단 관계자는 "8월 말께부터 출하되는 천중도는 과 크기가 회복되기때문에 제 시세를 곧 찾아 갈 것으로 보이고, 태풍소식이 있긴 하지만 잘 피해가면 가격 형성은 오히려 작년보다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또, "10월 초에 있는 추석과 엘바도가 출하되는 시기가 맞아 떨어져 햇사레복숭아의 주력품종인 엘바도의 시세가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