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8.03 15:40:54
  • 최종수정2017.08.03 15:40:54

단양군 매포천을 찾은 어린이들이 무료로 대여한 튜브를 타고 시원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단양] 매화의 고장 단양군 매포읍 매화공원 등지에서 5일 Hot Summer Festival이 펼쳐진다.

단양예총이 주최하고 매포읍청년회가 주관하는 이번 페스티벌은 물놀이장과 인기가수 초청 공연, 영화상영 등 다채롭게 치러진다.

물놀이장은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오전 10시∼오후 6시에 매포천 일대에서 운영된다.

매포청년회는 이용객들에게 고무보트와 튜브 등 물놀이 장비를 무료로 대여해 줄 예정이다.
ⓒ 단양군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Hot Summer Festival은 매포체육관 특설 무대에서 열린다.

페스티벌에는 인기가수 홍진영이 무대에 올라 특유의 청아한 음색으로 산다는 건, 사랑의 배터리 등 히트곡을 열창한다.

이 시간에는 평양예술단과 스위치베리의 공연도 함께 마련됐다.

이어 저녁 8시30분부터는 코믹 수사활극 임금님의 사건수첩을 상영한다.

이 영화는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이선균)과 천재적 기억력의 신입 사관 이서(안재홍)가 한양을 뒤흔든 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인다는 이야기다.

장춘택 매포청년회장은 "이 페스티벌은 행복을 나누고 소통과 화합하는 축제의 장"이라며 "앞으로도 매포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행사를 마련해 지역주민은 물론 관광객에게 추억과 감동을 선물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