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스타항공 청주~중국 노선 재운항 보류

사드 추가 배치 따른 中 보복 장기화 우려
제주항공 8월 장자제 운항 허가도 퇴짜
국제선 다변화 지원 등 정부 배려 필요

  • 웹출고시간2017.08.01 20:52:11
  • 최종수정2017.08.01 20:52:11
[충북일보]이스타항공이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로 중단했던 정기노선을 이달 재운항하려다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충북도와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사드 영향으로 연길 노선을 제외하고 중단했던 선양·푸동(상해)·하얼빈·다롄·닝보 등 5개 중국 노선 운항을 오는 20일부터 재개하려다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타항공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정부의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배치에 따른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하계 운항스케줄이 마감되는 오는 10월28일까지 재운항을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지난달 25일과 29일 두 차례 청주~장자제 전세기를 띄웠던 제주항공도 중국 민항국으로부터 8월 운항 허가를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노선의 저조한 탑승률은 해소되지 않은 사드 보복조치를 여실히 반영하고 있다.

사업가, 유학생 등이 주로 이용하는 청주~연길 노선의 경우 탑승률이 90%정도 되지만 청주~항주 노선은 30%대 수준에 머물러 있다.

지난 3월 15일 중국의 한국 여행상품 판매금지 조치인 '금한령(禁韓令)' 이후 현재까지 중국인 단체여행 모객활동도 진행되지 않았다.

반면 여행 성수기에 접어들면서 청주~러시아 하바로프스크와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은 탑승률이 96%에 이르고 있다.

청주공항이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을 대체할 중부권 거점공항의 가능성을 충분히 갖고 있음에도 사드 보복 조치를 직격탄으로 맞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북한의 도발에 따는 대북 압박 강화,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를 대처하며 청주공항이 국제공항의 명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국제노선 다변화를 정부가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도 관계자는 "중국인 단체여행 모객이 없는 것으로 봐선 사드 배치로 인한 여파가 현재까지 이어진다고 봐야 할 것"이라며 "인천공항, 김포공항에서 운항 중인 부정기 일부 국제노선을 청주공항으로 배분하는 등 정부의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8월 기준 청주공항에서 운항되는 국제선 정기노선은 △항주(대한항공, 월·수·금·일) △베이징(아시아나항공, 수·토) △옌지(이스타, 월·수·금)·(중국남방항공, 월·화·토) △하바로프스크(야쿠티아항공·수) △블라디보스토크(야쿠티아항공·토) 등 5개가 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