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 소이초-대장초 통합 무산

전교생 40명 안팎 초등학교간 거리 불과 1㎞
찬성표가 더 많았는데도 60%를 넘지 못해 통합 '불발'

  • 웹출고시간2017.08.01 17:59:43
  • 최종수정2017.08.01 18:00:01
[충북일보=음성] 음성의 농촌지역 작은학교인 소이·대장초등학교가 통합을 추진했으나 찬반설문조사에서 3표가 부족해 통합이 무산됐다. 특히, 소이초등학교와 대장초등학교는 불과 1㎞ 거리밖에 안 떨어져 있어 통합 가능성이 높았음에도 통합이 불발돼 찬성 학부모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음성교육지원청은 지난달 28일 대장초등학교에서 실시된 소이·대장초 통합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찬성 14 대 반대 13으로 찬성표가 더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부결됐다.

이번 통합 찬반 설문조사에는 폐지 대상 학교인 대장초 학부모 27가구가 참여했다. 통합이 추진되기 위해선 60%이상인 17표가 나와야 하지만 3표가 부족해 결국 통합이 이뤄지진 않았다.

하지만 음성교육지원청 관계자는 " 인위적이고 강제적인 통합을 추진할 생각은 전혀 없다"며 "비록 부결됐지만 포기하지 않고 앞으로도 통합을 해야 예산지원을 통해 아이들에게 현재 보다 질높은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을 보다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촌지역 작은학교은 학생수가 줄어들게 되면 줄어든 만큼 지원이 감축되고 또, 그 만큼의 교육격차도 벌이지게 되는 것이 현실이다. 더욱이 작은학교를 찾아 대장초등학교에 아이를 입학시킨 학부모들도 있지만 이 학생들 또한 소이초등학교와 통합하더라도 작은학교이기 때문에 작은학교를 희망하는 학부모들의 수요도 만족시킬 수 있다는 판단에서 통합을 추진하게 됐다는 게 음성교육지원청의 설명이다.

소이·대장초 통합을 찬성했던 학부모들은 "5년에서 10년 사이 40억원의 예산지원으로 우리 아이들에게 질높은 교육프로그램이 지원되는 좋은 기회를 놓쳤다"며 아쉬워했다.

한편, 대장초등학교는 1947년 소이초등학교로부터 대장분교로 분리 설립한 뒤 1954년 대장국민학교로 개교했으며, 2017년 2월 17일 61회 졸업생까지 모두 3천98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대장초는 올해 6학급을 편제했으며 1학년 8명, 2학년 3명, 3학년 7명, 4학년 3명, 5학년 10명, 6학년 5명 등 모두 36명의 재학생이 있다. 병설유치원은 1학급에 7명을 편성했다. 교직원은 모두 17명이 근무하고 있다.

소이초등학교는 6학급에 42명이며 병설유치원 1학급에 9명이고 교직원 21명이 근무하고 있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