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017 단양마늘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전국 각지에서 2만여 명 찾아 3억 원 이상 구매

  • 웹출고시간2017.07.30 14:07:01
  • 최종수정2017.07.30 14:07:01

전국 각지에서 2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아와 3억 원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단양마늘축제에 외지 관광객들이 판매를 위해 쌓아 놓은 마늘을 살피고 있다.

[충북일보=단양] '즐거움이 깃든 맛의 향연' 2017 단양마늘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단양군에 따르면 이번 축제는 28일부터 사흘간 전국 각지에서 2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아와 3억 원 이상의 단양마늘을 산 것으로 추산했다.

여기에 먹거리 장터와 관광지 입장료 수입 등 파생적 경제 수익까지 더하면 직·간접적인 경제효과는 상당할 것으로 전망했다.

단양마늘축제위원회가 주최하고 단양군농정지원단이 주관한 이번 축제는 단양읍 생태체육공원에서 20여 개의 다채로운 행사로 치러졌다.

첫날인 28일 명품마늘활성화 방안 심포지엄과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29일에는 쿠킹쇼를 비롯해 버스킹, 즉석노래자랑, 향토가수 공연 등으로 축제의 흥을 더했다.

이어 30일에는 마술쇼, 읍·면의 날 행사 등이 펼쳐지며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27일 대강과 단양, 단성을 시작으로 30일까지 읍·면의 날 행사도 펼쳐져 단양마늘의 다양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됐다.

마늘장아찌 만들기 등 마늘을 소재로 한 프로그램과 페이스페인팅, 먹거리 장터, 농기계 전시, 농산물 판매 등 다양한 부스도 마련돼 관광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먹거리 장터에서는 단양마늘로 만든 육개장과 국수, 두루치기, 꼬치 등 다양한 요리도 선보여 방문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황토밭에서 대부분 재배된 단양마늘은 단단하고 저장성이 강한 한지형 마늘로 맛과 향이 뛰어나 농림축산식품부가 인정한 2007년 대한민국 지리적 표시 제29호로 지정됐다.

일반 마늘보다 30% 이상 비싼 가격에 거래되지만 단양마늘은 소비자가 선정한 국가대표브랜드에 2년 연속 대상을 받을 만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또 항암과 성인병에 좋은 알리신 성분이 다른 지역의 마늘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 수확량은 가뭄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비교적 작황이 좋아 지난해 1천700t에서 50t이 증가한 1천750t으로 집계됐다.

단양마늘은 단양 구경시장이나 인터넷 홈페이지(www.dygarlic.or.kr)를 통해서 구입할 수 있으며 등급에 따라 100개 들이 한접당 3만 원부터 거래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단양마늘축제를 계기로 명품 단양마늘을 지역이 보유한 우수한 관광자원 등 다양한 콘텐츠와 연계된 특화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나은숙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충·세지부)가 현재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 자리를 잡은 지 2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도민의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 아래 책임지던 건협이 나은숙(여·57·사진) 신임 본부장 체제로 바뀌면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나 본부장은 지난 1일자로 건협 충·세지부 신임 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전북 전주 출신인 나 본부장은 1978년 건협의 전신인 한국기생충박멸협회 시절 입사한 베테랑 중 베테랑이다. 건협의 역사를 모두 겪은 인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협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로 창립됐다. 당시 우리나라는 기생충으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던 가난한 나라였다. 기생충박멸협회의 창립 이유는 기생충으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었다. 이때만 해도 의료 선진국이었던 일본에서 기술 지원 등을 받아 왔다. 나 본부장이 건협에 처음 입사한 것도 이때다. 기생충박멸협회의 노력 덕분일까. 1980년대에 들어서자 우리나라 기생충감염률은 '0(제로)'에 가까워졌다. 상급기관이었던 보건복지부는 1982년 임무를 완수한 기생충박멸협회의 이름을 한국건강관리협회로 개칭하고, 본격적인 건강검진 업무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