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시민·부동산 전문가들 "하반기 주택 매매가 오를 곳 세종 뿐"

  • 웹출고시간2017.07.17 17:35:47
  • 최종수정2017.07.17 17:35:47

일반인과 중개업자들이 모두 올 하반기(7~12월) 주택매매가가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는 곳은 전국에서 '세종시'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밀마루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세종 신도시 1생활권 모습.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일반인과 중개업자들이 모두 올 하반기(7~12월) 주택매매가가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는 곳은 전국에서 '세종시'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세종시 출범 5주년과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착공 10주년을 맞아 새 정부가 추진 중인 국회분원 설치, 정부부처 추가 이전 등 '세종시 육성책'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박천규 센터장 등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 소속 연구원 9명은 17일 발간된 정책연구 자료집 '국토정책 BRIEF(브리프)'에서 '최근 주택시장 동향과 향후 정책과제'란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하반기 주택매매가 전망

ⓒ 국토연구원
◇매매가 상승률,청약 경쟁률 세종이 최고

올 들어 6월까지 전국 평균 주택 매매가격 상승률은 0.5%로,작년 같은 기간(0.1%)의 5배에 달했다.

반면 이 기간 전세가격은 0.4% 올라, 작년 같은 기간(0.7%)보다 상승률이 낮았다.

주택시장은 재건축이나 개발 호재가 있는 세종,서울,부산,강원 등과 기타 지역 사이의 '시장 차별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올 들어 6월까지 주택 매매가 상승률(작년 같은 기간)은 △세종 2.6%(0.3%) △부산 1.6%(0.7%) △서울 1.5%(0.5%) △강원 1.1%(0.5%) 순으로 높았다.

반면 대구 등 일부 지역은 하락했다. 지역 별 하락률은 △울산 ·충남·경북 각 0.4% △대구·경남 각 0.3% △충북 0.2% 등이었다.
ⓒ 국토연구원
올 들어 전국적으로 신규 분양시장 청약경쟁률도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5월까지 전국 평균 청약경쟁률이 10.2대 1을 기록한 가운데 △세종(104.8대 1) △부산(27.0 대 1) △서울(11.7 대 1)등은 과열 양상을 보였다.

이처럼 올 들어 주택 매매가 상승률이 작년보다 크게 높은 것은,시중 자금은 풍부한 반면 저금리 현상이 계속되면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주택시장으로 몰리기 때문이다.

예컨대 주택담보대출금리는 2016년 7월 2.66%로 저점을 기록한 뒤 2017년 5월 현재 3.26%까지 올랐으나, 월평균 금리상승 속도는 2016년 7~12월 0.1%에서 2017년 1~5월에는 0.03%로 크게 낮아졌다.

또 미국 기준금리가 오르고 있는 데도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2016년 6월 1.25%로 인하된 뒤 같은 수준이 유지되고 있다. 따라서 금리상승에 대한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가 완화됐다고 볼 수 있다.
◇하반기 가구·중개업소 모두 '상승 전망'은 세종 뿐

이같은 배경에서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올 들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전국은 5월 126.2에서 6월 127.5로, 수도권은 같은 기간 134.4에서 136.0으로 각각 올랐다.

연구원은 지난 6월 전국 6천583 가구와 중개업소 2천287 곳(총 8천870명)을 대상으로 올 하반기 주택시장에 대한 인식을 조사,지수로 나타냈다.

그 결과 가구 조사에서 200점 만점에 '115~134점(상승 전망)'이 나온 곳은 세종,서울, 부산, 경기, 강원, 전남 등 6개 시·도였다. 나머지 11개 시·도는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중개업소 조사에서 같은 점수대가 나온 지역은 세종 뿐이었다. 일반인과 달리 중개업자들은 세종을 제외한 나머지 16개 시·도는 모두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향후 정책과제로 다음과 같은 5가지를 제시한다.

첫째,주택 거래 시 자금조달 흐름을 파악하는 장치 마련 등을 통한 주택시장의 투명성 강화.

둘째,중도금 보증이 실수요자에게 집중되도록 하고, 분양권 전매에 대한 양도세율 강화 검토.

셋째, 주택품질에 대한 불확실성 해소를 통해 점진적 후분양제 확대를 위한 기반 조성.

넷째, 공적임대주택 확충으로 무주택서민의 주거안정과 주거비 경감 도모.

다섯째, 단기·국지적 붐이 향후 주택시장 변동성 증대 요인이 되지 않도록 관리.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