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공항 국제선 불황 딛고 기지개 켜나

도, 중국 노선 재개·러시아 노선 탑승률 증가
지난달 국제선 이용객 1만118명

  • 웹출고시간2017.06.15 21:02:37
  • 최종수정2017.06.15 21:02:37
[충북일보=청주] 청주국제공항 국제선 운항이 지난달부터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15일 충북도는 국제선 운항이 지난 4월 말부터 북경 노선 운항 재개, 부정기편 운항 증가, 러시아 노선 탑승률 증가에 힘입어 회복세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이러한 회복세는 6월부터 속도가 붙을 것으로 내다봤다.

청주~북경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4월 26일부터 주2회 운항을 재개했다.

4월 1편(캄보디아)에 불과했던 부정기 노선은 5월 들어 23편(대만 16, 베트남 4, 캄보디아 3)으로 늘었다.

러시아 노선의 5월 마지막 주 탑승률은 블라디보스토크 82%, 하바로프스크 44.7%로 전달보다 두배 이상 증가했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5월 청주공항 국제선 이용객은 1만118명으로 4월 5천203명에 비해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아직 지난해 5월 수준인 6만1천500명에는 크게 못미치고 있다.

이달 들어 대한항공과 중국 남방항공이 항주, 연길 노선을 재개하면서 주 5회였던 정기노선은 지난 10일 기준 주 14회로 회복됐다.

오는 7월 일본 오사카를 시작으로 9월 대만 타이베이, 10월 베트남 다낭·하노이 등 부정기 노선도 취항을 앞두고 있어 도는 청주공항 국제선 이용객은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권수애 충북여성재단 대표이사

[충북일보] 충북 여성계의 숙원이자 도내 여성 정책의 '싱크 탱크' 역할을 할 충북여성재단이 출범한지 1달 여가 지났다. 재단은 여성·가족·다문화·청소년 관련 정책 연구 개발, 여성 문화 활동 및 권익 증진, 성인지 정책 실현 및 가족 역량 강화, 여성인권 및 리더십 향상, 여성능력 개발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충북도 여성발전센터가 수탁 운영하던 성별 영향분석평가센터와 여성 긴급전화 1366 사업도 이어받았다. 현재 재단은 권 대표를 중심으로 9명의 직원을 채용해 2개 팀 1개 센터로 운영되고 있다. 권 대표를 만나 현재 재단 운영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여성재단 초대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소감은. "충북여성재단의 설립은 충북 여성과 가족의 행복한 미래와 양성 평등한 사회로의 희망과 가능성을 의미한다. 초대 대표이사로서 앞으로 여성정책연구와 교육의 구심점을 담당할 재단의 시작을 함께할 수 있어 영광스러우면서도 무거운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고 있다. 앞으로 재단 직원들과 함께 각계각층의 의견을 통합적으로 수렴해 여성·가족의 역량강화와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통해 충북 여성과 가족 모두가 행복하고 건강한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