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세상이 달라졌다. 대중은 이제 더 이상 무기력한 존재가 아니다. 아주 강력해졌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세상을 지배하고 있다. '대중에겐 생각이란 게 없다'는 말은 그저 괴벨스의 궤변이 됐다.

*** 정화 필터가 더 필요하다

대중의 힘은 강력해졌다. 대통령을 갈아치울 정도의 힘을 갖게 됐다. 정보와 정서 공유를 통해 강한 힘을 발휘하고 있다. 마음에 들지 않는 정치인을 혼내는 건 예사다.

그동안 대중은 권력을 위임한 대가를 혹독하게 치렀다. 그저 빵 한 덩어리에 고마워하며 굴욕이 뭔지도 몰랐다. 왜곡된 정보에 놀아나기 일쑤였다. 스스로 맹목적인 충견 노릇도 했다. 스스로 생각하길 거부했기 때문이다.

대중을 무기력증에서 구한 건 바로 SNS다. 대중은 그 공간에서 자신의 의견을 공격적으로 펼쳤다. 그것도 상시적으로 공유하며 힘을 합쳤다. 때론 특정한 의제로, 때론 날카로운 댓글로 공격과 격려를 반복했다. 그게 궁극의 힘이 됐다.

대중은 지금도 진화하고 있다. 그러나 그 자체로 뛰어나거나 압도적이진 않다. 집단 지성을 가진 존재도 아니다. 여전히 개인은 똑똑해도 대중은 멍청할 수 있다. 괴벨스가 자신 있게 대중을 무시한 까닭은 여기 있다.

대중은 기본적으로 보편성을 좋아한다. 사회적 상식 수준에 맞는 의견을 공유한다. 대중의 한계라고 할 수 있다. 사회지성의 평균이 낮아지는 이유도 마찬가지다. 대중은 사회적 상식이 바뀌면 스스로 달라진다.

대중은 어렵고 복잡한 걸 싫어한다. 고민하고 분석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한마디로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걸 선호한다. 더 자극적이고 짧은 문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이유다. 더 쉽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대중이 원하는 말을 하면 인기를 얻는다." 포퓰리즘 정치의 공식 문구다. 능력 이상을 얻는 비결이다. 대중의 특성을 제대로 꿰뚫는 말이다. 복잡하고 어려운 말보다 쉬운 말을 좋아하는 대중의 특징을 웅변한다. 똑똑하지 못한 대중에 대한 비꼼이다.

싫든 좋든 대중의 시대다. 아니 대중정치의 시대다. 민주주의와 연관 지어 고무적 현상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 하지만 걱정이 더 크다. 포퓰리즘의 함정 때문이다. 정치가 대중영합주의로 흐를 수 있다는 얘기다.

5·9대선으로 새 정부가 탄생했다. 대중정치의 바람을 타고 들어섰다. 대중의 함성을 힘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대중의 자정 능력은 아직 부족하다. 아직 더 많은 정화 필터가 필요하다. 그만큼 함정에 빠질 위험도 크다.

다행히 아직은 정치가 환한 미소를 띠고 있다. 물론 그게 정치의 모든 건 아니다. 밀월기간에 나타나는 모습일 뿐이다. 우선 출범 초기 함정을 잘 피해가야 한다. 방법은 여러 가지다. 단기와 중장기로 나눠 준비해야 한다.

주변의 자율정화 메커니즘부터 강화시켜야 한다. 그런 다음 올바른 비전과 전략을 갖춰야 한다. 그래야 대중을 설득할 수 있다. 신문과 방송 등 언론의 바른 역할이 중요해졌다.

*** 맹목적 팬덤부터 버려야

정치는 현실이다. 임기는 짧고 정치는 계속된다. 한 정치인이 그 자리에 계속 있을 순 없다. 영원한 정치인으로 남으려면 방법은 한 가지다. 선한 의지로 정치를 해야 한다. 개인의 이익이 아닌 국가와 사회 이익을 위해 일해야 한다.

정치는 풍경화처럼 아름답지 않다. 수채화처럼 산뜻하지도 않다. 때론 괴물로, 때론 천사로 모습을 바꾼다. 협잡과 뒷거래도 있다. 선과 악, 정과 부가 공존하는 공간이다. 그 속에서 대중의 인기를 얻어야 승리한다. 그게 정치다.

문제는 대중의 맹목성이다. 조금의 비판이나 반대도 허용하지 않는 비틀린 충성심이다. 이 경우 스타 팬덤과 별로 다르지 않다. 정치인을 성공케 하는 방법도 한 가지다. 맹목적 팬덤부터 버려야 한다. 섣불리 충성하지 말아야 한다.

대중은 정치 위에 있어야 한다. 대중의 힘은 비판적이고 역동적인 참여에서 나온다. 그래야 대중이 역사를 움직일 수 있다. 맹목적 열광으론 세상을 바꾸지 못한다. "임기는 짧고 정치는 길다." 대중정치의 성공을 위한 기막힌 아포리즘이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충식 충북도소방본부 본부장

[충북일보] "저에게 소방조직은 놀기 좋은 조직이었습니다." 지독한 일벌레로 소문난 김충식 충북도소방본부 본부장의 첫 마디는 의아했다. 지난 1990년부터 30년 가까이 몸담은 조직을 그는 '놀기 좋은 조직'이라 말했다. 대체 무슨 의미일까. "소방조직은 조금만 눈을 돌려도 할 일과 변화가 필요한 일들이 산더미입니다. 하려고만 한다면 할 일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소문난 일벌레다웠다. 놀기 좋은 조직이란 맡은 일에 애착을 가지고 나름의 방식으로 수많은 업무를 즐겁게 헤쳐온 그만의 표현이었다. 다른 지역 재난 현장과 사건·사고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접할 때면 장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찰나의 순간 지나가는 장면 장면을 뚫어지라 살피며 현장에서 필요한 장비를 구상하고 현실화와 활용 방안을 고심한다. 현장과 실무를 넘나들며 축적된 경험에서 답을 찾곤 한다. 단지 구상으로만 끝내지 않았다. 변화를 가져왔다. 김 본부장의 머릿속에서 시작해 직원들과의 소통으로 완성된 작품에는 늘 '전국 최초'란 수식어가 붙는다.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 시스템'과 최근 지역 일부 소방서에 도입된 '다목적 소형사다리차' 등이 대표적이다. 어느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