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대학생 79.6% "인터넷, PC보다 스마트폰"

대학생 60.1% "스마트폰 두고 나온 날은 하루 종일 불안"

  • 웹출고시간2017.05.19 17:32:37
  • 최종수정2017.05.19 17:32:37
[충북일보] 대학생들은 인터넷을 할 때 컴퓨터보다 스마트폰을 더 편리하게 느끼고 자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 79.6%가 인터넷 할 때 PC보다 스마트폰을 더 자주 이용한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www.albamon.com)이 최근 1천699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이용방법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알바몬이 인터넷을 이용할 때 가장 자주 이용하는 기기가 무엇인지를 물은 결과 △스마트폰이 79.6%의 응답을 얻으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데스크탑컴퓨터, 노트북 등 △PC를 꼽는 응답은 18.6%에 그쳐 4배 이상 많은 대학생들이 PC 대신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태블릿 PC 등 △기타 기기를 사용한다는 응답은 1.7%에 불과했다. 스마트폰 이용비중은 여학생이 83.5%로 남학생(70.0%)에 비해 13.5%P가 높았으며, PC 이용은 남학생이 더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들이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에 접속하는 이유로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어디서나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어서(72.6%)'가 두드러졌다. 여기에 '수시로 짬짬이 인터넷을 보고 닫기가 편해서(15.0%)', '인터넷에 접속하고 이용하는 과정이 보다 편리하고 쉬워서(6.4%)'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스마트폰을 통해 인터넷을 이용하는 이유는 편의가 압도적이었던 반면 PC로 인터넷을 이용하는 이유는 보다 분분했다.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하기가 더 수월해서(29.4%)'와 '보다 큰 화면과 사양으로 인터넷을 즐길 수 있어서(27.5%)'가 근소한 차이로 1, 2위를 다툰 데 이어 '더 익숙하고 편해서(14.2%)'도 뒤따랐다.

인터넷을 이용할 때 PC보다 스마트폰이 더 편하게 느껴지는 항목(*복수응답)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알바몬 설문결과 △메신저가 82.9%의 응답률을 얻으며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SNS(74.2%)가, 3위는 △음악 및 동영상 감상(71.3%)이 각각 차지했다. △인터넷 쇼핑(62.8%)과 △정보 검색(50.7%), △구인구직 활동(43.2%)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그밖에 의견으로는 △온라인 뉴스 구독(33.7%), △이메일 작성 및 열람(18.5%) 등이 있었다.

다양한 일들을 스마트폰으로 처리하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대학생들의 스마트폰 의존도도 매우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만약 스마트폰을 집에 두고 온 상황을 가정해 그날의 기분을 묻자 대학생 60.1%가 '하루 종일 불안하고 신경 쓰인다'고 답한 것. '잠시 찜찜하지만 곧 잊고 신경 쓰지 않는다(30.1%)'는 응답은 절반 수준에 그쳤고, '홀가분하고 편하다'는 응답도 9.8%에 그쳤다. 성별로는 남학생의 경우 '불안하고 신경 쓰인다(46.1%)'와 '신경 쓰지 않는다(41.2%)'가 비슷한 비중으로 앞뒤를 다퉜지만, 여학생의 경우 '불안하고 신경 쓰인다(65.8%)'는 응답이 '신경 쓰지 않는다(25.6%)'를 크게 앞선 점도 눈길을 끌었다.

대학생들은 일주일에 평균 6.0일, 하루 평균 156분을 인터넷 이용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 평균 인터넷 이용시간은 남학생 158분, 여학생 156분으로 성별에 따른 차이가 거의 없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인터넷을 이용하는 경우 PC 이용자에 비해 일주일 동안 인터넷을 이용하는 일수가 많았다. 주 평균 인터넷 이용일수를 살펴 보면 스마트폰 이용자는 평균 6.2일, PC이용자는 5.3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주간 인터넷 이용시간도 스마트폰 이용자는 평균 973분, PC이용자는 평균 816분으로 스마트폰 이용자가 일주일에 2시간 40분 가량 더 많은 시간을 인터넷에 할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