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5.19 13:21:48
  • 최종수정2017.05.19 13:21:48
[충북일보] 충청북도교육청이 학부모의 올바른 자녀교육을 지원하고 진로 상담 활성화를 위한 '학부모콜센터'를 운영한다.

충북교육과학연구원의 학생진로상담실을 '학부모콜센터'로 하고 상담 자격증 소지자, 상담과정 연수 이수자 중 상담자원봉사자를 위촉해 운영한다.

콜센터는 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하며 전화번호는 229-1934이다. 오후 4시까지 상담사가 상주하고 있어 면담이 가능하며 오후 4시 이후는 유선 또는 사이버 상담이 가능하다.

학부모들은 콜센터에서 학생진로, 전·입학, 학부모교육 안내, 학교 폭력, 성폭력, 학교 부적응, 교사와의 갈등 해결 등의 내용을 상담할 수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에 대한 학부모들의 고민 상담 기능을 활성화함으로써 교육가족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교육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학부모콜센터는 신분을 노출하지 않고 편안하게 자녀상담을 할 수 있는 소통 창구로서 2009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하반기는 충북진로교육센터 개원에 따라 조직 체제 정비 이후 새롭게 운영될 예정이다.

/ 김병학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