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골프장 그린피 인상 반발

청주 한 골프장, 회원 24% 인상
회원들 "비회원 확보 위한 얄팍한 상술" 비난
골프장 "회원-비회원 요금 일정 수준 맞추려는 계획"

  • 웹출고시간2017.05.18 21:07:43
  • 최종수정2017.05.18 21:07:43
[충북일보=청주] 청주의 한 골프장이 회원 그린피를 인상한다고 밝히자 회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청주 그랜드컨트리클럽은 내달 1일부터 회원 그린피를 평균 24% 인상하기로 했다고 회원들에게 공지하자 회원들이 '어이가 없다'며 낮출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회원들은 "비회원 이용요금을 낮추면서 발생한 수익 감소분을 회원 인상분으로 충당한다는 것이 누가 봐도 이해가 안된다"고 반발하고 있다.

청주그랜드CC는 지난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2008년 9월 이후 9년 동안 올리지 않았던 회원 이용료를 부득이하게 6월 1일부터 인상한다"고 공지했다.

이용료는 주중요금이 기존에 6만1천원이었으나 1만5천원 인상해 7만6천원으로, 6만6천원이었던 주말요금도 1만5천원을 인상해 8만1천원으로 한다고 밝혔다.

인상된 이용료는 1만5천원으로 같지만 인상률은 각각 24.5%, 22.7%이다.

회원들의 그린피는 인상하는 반면 비회원은 할인이벤트를 통해 대폭 줄이기로 했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회원들은 "비회원 골퍼들을 확보하기 위한 '얄팍한 상혼'"이라며 "골프의 계절인 6월부터 회원 이용요금을 올리고 비회원 요금은 내린다는 황당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회원 A씨는 "그린피를 24%나 인상하면 비회원과 차이가 없어지는 것과 마찬가지다"며 "누가 많은 돈을 들여 회원에 가입하겠냐"며 "상술도 어느 정도 이해가 가야 인정할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골프장 관계자는 "회원과 비회원 요금을 일정 수준까지 맞추려는 계획"이라며 "부득이 비회원 요금을 낮추는 대신 회원 요금은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