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는 20일 '세계인의날' 10주년

충북 등록외국인 3만5천명 전체 인구 2% 차지
결혼이민자 수 9천126명 2007년 比 135% ↑
다문화 학생도 증가세
이경미 이민통합지원센터 실장
"동등한 사회구성원 인정해야"

  • 웹출고시간2017.05.18 20:58:17
  • 최종수정2017.05.18 20:58:17
[충북일보] 다양한 민족·문화가 공존하는 다문화 사회를 조성하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세계인의 날(매년 5월20일)'이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일과 결혼을 위해 한국에서 제2의 인생을 사는 외국인들이 적지 않지만 이들에 대한 편견은 우리사회에서 아직도 숙제로 남아있다.

충북의 경우 지난 4월 말 기준 등록 외국인 수는 3만4천981명으로 전체 인구 162만7천473명 중 2.1%를 차지하고 있다.

도내 외국인을 국적별로 보면 중국(한국계 중국인 포함)과 베트남이 절반을 차지한다.

충북도가 작성한 2016년 기준 주민등록인구통계 보고서를 보면 도내 외국인 수는 3만5천499명으로 이 가운데 중국인(한국계 포함)은 1만2천436명으로 35%를 차지한다. 이어 베트남(5천249명), 우즈베키스탄(2천623명), 필리핀(1천925명), 캄보디아(1천750명), 스리랑카(1천583명), 태국(1천508명), 인도네시아(1천196명) 순으로 많았다.

체류하는 외국인이 늘어나고 국제결혼 등의 영향으로 결혼이민자와 다문화가정 학생들도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도내 결혼이민자 수는 지난 2007년 3천881명었으나 해마다 증가해 2016년에는 9천126명으로 135% 이상 증가했다.

다만 2011년까지 두 자릿수 증가에서 최근에는 4%대 증가율을 보이며 증가율이 둔화하는 추세다.

도내 다문화 학생 수는 2016년 4천25명으로 2015년 3천389명과 비교해 18.8%가 증가했다.

다문화가정 학부모의 국적 현황은 베트남이 1천178명(29.3%)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중국(한국계 포함) 1만978명(27.3%), 필리핀 627명(16.9%), 일본 557명(16.4%)이 뒤를 이었다.

충북도의회는 이러한 여건을 반영해 다문화가정 학생에 대한 맞춤형 교육지원, 학교생활 적응력 향상 등을 지원하고자 지난 2014년 '충청북도교육청 다문화교육 진흥 조례'를 제정하기도 했다.

하지만 문화적 차이와 편견을 극복하지 못해 이혼 등으로 결론이 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한국가정법률상담소를 찾은 한 필리핀 국적의 여성 A씨는 나이 20살 가까이 많은 한국인 남편의 폭행, 가식구들의 폭언으로 이혼 상담을 받았다.

이 여성의 시어머니는 "데려온 돈값도 못한다"며 모욕하기도 했다.

비단 결혼이민여성만의 문제는 아니다.

50대 남성 B씨는 중국계 한국인과 7년 전 국제결혼을 했는데 아내가 2년 만에 상대방이 가출한 후 연락을 끊었다. 결혼 당시 아내에게 미성년자 자녀가 있어 입양을 했던 B씨는 자녀를 홀로 키우는 상황이었다.

A씨, B씨의 사례처럼 다문화가정의 이혼은 또 다른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지난해 외국인과의 이혼은 전국적으로 총 7천700건으로 전체 이혼 중 외국인과의 이혼 구성비는 7.1% 수준을 보이고 있다. 전체 인구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중에 비해 매우 높은 수치다.

이경미 청주출입국관리사무소 이민통합지원센터 실장은 "이민자를 사회적으로 왜곡되고 소외된 계층으로 바라봐서는 안 된다. 동등한 사회의 구성원으로 존중하고 대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문화정책도 이민자가 아닌, 한국인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변화되어야 한다"며 "세계인의 날을 맞아 주변의 다문화 이웃들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