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0회 옥천군 향토음식경연대회 '왕중왕전'

역대 수상 팀 한자리에 모여 '최고 실력' 가린다

  • 웹출고시간2017.05.17 11:02:07
  • 최종수정2017.05.17 11:02:07

지난해 열린 향토음식경연대회에서 심사위원들이 출품음식에 대해 심사를 하고 있다.

ⓒ 글=손근방기자·사진제공=옥천군
[충북일보=옥천] 옥천군향토음식경연대회 왕중왕전이 열린다.

군과 한국외식업중앙회 옥천군지부는 오는 20일 지용문학공원 일원에서 '10회 옥천군 향토음식경연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지난 1회부터 9회까지 수상했던 팀들이 참가해 최고의 실력자를 뽑는 '왕중왕전'으로 펼쳐진다.

군은 이달 초 신청 팀을 접수받아 이번 대회 향토음식 경쟁부문에 참가할 11개 팀을 선정했다.

대회 첫해인 지난 2007년 대상을 받은 장금이궁중칼국수(대표 부영옥)의 '삼백초 참옻닭' 지난해 대상을 받은 전원가든(대표 권혁동)의 '부추서리태 맷돌콩국수' 등 쟁쟁한 팀들이 출품작을 내놓는다.

이외에도 옻 메기탕(새강변가든), 올갱이 두부전골(옥천올갱이), 부추·김치만두전골&왕만두(이삭해물칼국수&왕만두), 송고버섯 영양 보리비빔밥(옛날보리밥) 등이 선보인다.

출품작 심사는 대학교수와 향토음식전문가로 구성된 5명의 위원이 맡는다.

심사기준은 △재료배합 및 향토성 △경제성 및 보급가치 △조리방법 및 창의성 △맛과 영양성 △상차림 완성도 등이다.

시상은 최고점수를 받은 팀부터 대상, 금상, 은상, 동상이 각 1팀씩 선정되며 각각 표창패와 현판이 수여된다.

또한 이 팀들은 오는 가을에 개최 예정인 '제21회 충북도 향토음식경연대회' 출전자격을 부여 받는다.

군 관계자는 "30회 지용제 기간 중 개최되는 이번 경연대회가 축제장을 찾은 방문객에게 옥천의 향토음식을 널리 알리고 나아가 관광 상품화 및 지역 외식업계 소득 증대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