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5.15 16:28:04
  • 최종수정2017.05.15 16:28:04

청주고인쇄박물관 전경.

ⓒ 청주시
[충북일보=청주] 청주고인쇄박물관은 개관 25주년을 맞아 올해 전시관 건물의 새 단장과 콘텐츠 개선 등의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먼저 박물관은 전시 환경을 대폭 개편한다. 전시관 공간의 물리적 개편과 함께 관람객이 이용할 수 있는 온라인·모바일 서비스를 강화한다. 소장된 자료의 데이터베이스(DB)도 새롭게 구축한다.

'사이버 스마트 박물관' 구축은 국비 6억원이 투입돼 현재 진행 중이다. 올해 말까지 박물관 통합관리시스템 구축과 홈페이지 고도화, 신규 전시 콘텐츠 제작 등이 추진된다.

1992년 개관 후 변화 없이 유지된 전시 구성도 개편된다.

박물관은 금속활자 복원 사업으로 확보한 금속활자 인쇄술과 관련된 콘텐츠 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전시 기법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폐쇄적 구조였던 1전시관은 개방형으로 조성돼 금속활자 복원사업 결과물이 전면에 배치된다.

박물관의 콘크리트 지붕은 올해 동판으로 교체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이 인쇄된 곳으로서의 문화적 상징성에 부합하면서 건축물의 개성을 부각시키는데 의미를 두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청주의 대표적인 문화시설로서 예술성과 조형미를 가진 박물관으로 새 단장을 하고 관람객을 맞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