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쏘가리 루어낚시대회 '성료'

충주시 윤기훈씨 43㎝로 대회 우승 차지

  • 웹출고시간2017.05.15 11:56:09
  • 최종수정2017.05.15 11:56:09

지난 13~14일 양일간 단양군 남한강에서 열린 쏘가리 루어낚시대회에서 수상한 선수들이 류한우 단양군수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일보=단양] 단양 남한강 최고의 강태공을 가리는 '제11회 단양군수배 전국 쏘가리 루어낚시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대회 추진위에 따르면 지난 13일과 14일 2일 동안 펼쳐진 이번 대회에 전국에서 560여명의 루어낚시꾼이 찾아 남한강 쏘가리와 한판 승부를 벌였다.

이번 대회에는 참가자 외에도 가족과 낚시동호인 등 2천500여명이 함께 방문해 뜨거운 대회열기를 실감케 했다.

한국쏘가리협회가 주관한 이 대회는 총상금과 경품이 5천여만 원인데다 강준치, 꺾지, 끄리를 대상으로 한 특별상, 환경상 등 다양한 시상이 준비돼 대회전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첫날인 지난 13일에는 강준치 낚시이벤트와 한혜진·김재원 등 인기가수 초청공연의 전야제가 마련돼 대회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이어 14일에는 단양읍 수변무대~단양생태체육공원에 이르는 남한강에서 쏘가리 낚싯대회가 열렸으며 560여명의 참가자들은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뤘다.

이번 대회에서는 43㎝를 낚은 윤기훈(충주시)씨가 1등에 올라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또 2위는 42.3㎝ 공효열(단양군)씨, 3위는 27.5㎝ 정원규(충남 당진시)씨가 차지했다.

이들에게는 순위에 따라 50만원에서 300만원의 상금과 상패, 부상이 주어졌다.

단체상에는 1등에 쏘쏘루팀, 2등에 한국쏘가리루어클럽, 3등에 쏘∼달구지팀이 차지했으며 30만원에서 100만원의 상금과 상패, 부상이 각각 전달됐다.

특히 대회기간 동안 전국에서 총 3,000명 이상이 다녀간 것으로 추산돼 지역에 미친 직·간접적인 경제효과가 상당한 것으로 대회 추진위는 평가했다.

단양남한강은 수질이 맑은데다 쏘가리가 서식하기 좋은 여울과 물웅덩이가 풍부해 연간 10여만 명이 즐겨 찾는 루어낚시의 명소로 손꼽히기도 한다.

대회 추진위는 "쏘가리 낚시대회는 단양남한강을 관광 상품화하는데 톡톡히 한몫하고 있다"며 "전국적인 인기 레저스포츠 행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