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명대 정연우 교수, 언론중재위원에 위촉

충북 중재부로 배정, 3년 임기 동안 활동

  • 웹출고시간2017.04.23 13:13:01
  • 최종수정2017.04.23 13:13:01
[충북일보=제천] 제천 세명대 광고홍보학과 정연우(사진) 교수가 언론중재위원회 언론중재위원으로 위촉됐다.

언론중재위원회는 언론 보도로 인한 분쟁을 중재하고 언론 침해에 관한 사항을 심의·조정하며 중재 결과 당사자 간에 합의가 성립될 경우에는 재판상 화해와 동일한 효력이 있는 준사법기관이다.

언론사 수가 늘어나고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며 개인이나 단체의 이익, 명예훼손, 인권 침해 등을 둘러싼 언론사와의 분쟁이 늘고 그에 따른 중재·조정의 역할은 더욱 중요지고 있다.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 신청건수는 2017년 1분기에만 865건에 이를 정도로 크게 늘고 있는 추세다.

정 교수는 "인터넷 매체 등에서 확인되지 않은 가짜 뉴스 등이 범람하고 언론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가장 중요한 토대이지만 잘못된 보도는 회복할 수 없는 치명적인 피해를 가져 올 수 있으므로 책임 있는 언론환경이 되도록 하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정연우 교수는 한국언론정보학회 회장, 민주언론시민연합 상임대표를 지낸 바 있으며 언론중재위원 충북 중재부로 배정돼 3년 임기 동안 활동한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원일 충북도의사회장

[충북일보] 우리나라 의료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이다. 과학기술의 발달로 원격의료부터 로봇 수술 등 최첨단화 되고 있다. 그러나 사람을 빼놓고 의료를 논할 수 없다. 기술이 발달해도 결국 의술을 펼치는 것은 사람이기 때문이다. 충북의료계를 2년 간 이끌고 있는 조원일 충북도의사회장. 그는 청주시 오창읍에서 태어나 청주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가톨릭 의대에서 의학을 공부했다. 지난 2000년부터는 청주병원장으로 재직하며 청주시의사회장을 거친 뒤 지난 2015년 3월 35대 충북도의사회장에 올랐다. 오랜 의사회 활동을 통한 노하우로 충북의료계의 문제점 등을 진단해 해결해가고 있다. 그가 회장직으로 있으면서 메르스 사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신해철법 통과, 의료인 명찰착용 의무화 등 의료계를 들썩거리게 한 일들도 많았다. 이런 상황에서 현실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노력을 펼쳐왔다. ◇2년간 회장직을 맡으면서 굵직한 사안들이 많았다. 그동안 충북의료계가 변화된 점은 무엇인가. "참 많은 일이 있었다. 메르스 사태 등 벌어져서는 안 될 일도 생겼다. 메르스가 전파되는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병문안 문화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이후 도의사회와 일선 병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