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립대학 홍보는 우리가"

학보사기자, 방송국원 홍보대사 임명장

  • 웹출고시간2017.04.16 16:35:21
  • 최종수정2017.04.16 16:35:21

함승덕 총장이 14일 관내 학보사기자 등 홍보대사 21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 글=손근방기자·사진제공=충북도립대
[충북일보=옥천] 충북도립대학은 지난 14일 대학 본관 대회의실에서 학보사기자, 방송국원 및 학생 홍보대사 21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날 임명된 재학생들은 △대학 소식지 발간 △교내 방송 진행 및 홍보영상 제작 △재학생 참여 이벤트·공모전 진행 △홍보 모델 활동 △교내 주요 행사 운영 지원 등의 일을 하게 된다.

임명장을 받은 학보사기자, 방송국원 및 학생 홍보대사는 1차 서류심사를 거쳐 2차 면접을 통해 선발되었으며, 활동 실적에 따라 성취 장학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박수빈(2학년·자치행정과) 학보사 편집장은 "참신한 홍보방안으로 충북도립대학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함승덕 총장은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 간 신입생 모집 경쟁에 대응해 학생들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홍보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나용찬 군수 "상대 공약도 주민 위한 정책 활용할 것"

[충북일보=괴산] 13일 나용찬 괴산군수가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이제 남은 잔여임기 1년2개월을 이끌어야 한다. 군수 공석으로 빚어진 많은 문제점이 산재돼 있다. 특히 군수후보 6명이 경합하면서 갈려진 민심을 하나로 통합해야 하는 막중함도 가지고 있다. 신임 나용찬 군수에게 미래 괴산을 이끌 원동력에 대해 듣는다. -군정 운영방안은 "기본은 조직의 안정에 두겠다. 이어 공직자가 신바람 나는 공직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특히 군수가 결정한 사항은 책임을 지겠다. 책임을 직원들에게 돌리는 일을 하지 않겠다. 책임지는 군정을 이끌어 가도록 하겠다. 공모사업을 통해 국비를 활용할 생각이다. 올해 예산은 이미 모두 짜여진 상태이기 때문에 그대로 실행하겠지만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일들이 많다. 틈틈이 이들 공약을 잘 실천하도록 하겠다. 특히 소득의 원천이 무엇인지 파악해 소득원천의 수입을 높여나가겠다" -주민 간의 갈등 봉합 방안은 "선거 때는 상대 후보를 이기기 위해서 갈등이 빚어진다. 끝난 후에 얼마만금 끌어안고 화합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 100% 끌어안고 가겠다. 공직생활하면서 단 한번도 척을 진 적이 없다. 공직에 출마하면서 상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