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공항 러시아 취항…노선다변화 물꼬 틀까

중국 노선 의존도 96.4%… 직격탄 구조
충북도, 러시아 노선 활성화 지원계획 추진
SNS 홍보·취항특가 이벤트 등 수요 확보 총력

  • 웹출고시간2017.03.26 20:43:29
  • 최종수정2017.03.26 20:43:29
[충북일보] 개항 20주년을 앞둔 청주국제공항이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으로 사실상 고사 위기에 처하자 충북도가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지난해 기준 국내 7개 국제공항 중 청주공항의 중국 노선 여객 의존도는 96.4%에 달한다.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는 구조인 셈이다.

현재 남아 있는 청주공항의 국제선은 중국 항저우와 옌지 2개 노선뿐이다. 이들 노선의 탑승률은 각각 60%, 80% 이상을 보이고 있으나, 추가적으로 국제선 운항이 중단될 공산이 크다.

이시종 지사는 '노선 다변화' 카드를 꺼내 들었다.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으는 '국내외 정치·경제 대응 TF팀 회의'와 '청주공항 관계자 현장 간담회'에서 도출된 타개책이다.

오는 4월5일 러시아(하바로프스크·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취항을 주춧돌 삼아 일본·동남아 등으로 노선을 확대, 중국 의존도를 낮춘다는 게 도의 구상이다.

이번 러시아 노선의 성공 여부는 향후 청주공항 노선 다변화의 성패로 이어질 수 있어 도는 러시아 노선 안정화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달 초 러시아 노선 활성화 지원계획을 수립, 이용권역 내 지자체 및 주민을 대상으로 홈페이지·SNS·청주시내 버스정보안내기(484대) 등을 활용해 홍보를 실시했다.

또한 한국관광공사 세종지사와 러시아 여행사 관계자를 초청, 양 지역 관광상품 개발 협의를 위한 관광설명회를 추진하는 등 수요확보 지원에도 총력을 다하고 있다.

도와 청주시, 한국관광공사 세종지사 의지에 부응해 러시아 노선 주관 지역여행사는 취항 첫 달인 4월 한 달간 신규 취항특가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수요 확보에 주력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러시아 노선은 청주공항이 충분히 중국 외 노선의 수요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시험대로 볼 수 있다"며 "러시아 노선을 조기에 안착시켜 청주공항 노선다변화의 가능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명식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충북일보] '사랑의 열매'로 익숙한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사업에 연중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도내에서 가장 큰 모금단체로 지난 1998년 설립된 충북공동모금회는 지난 한 해 연간 모금 목표액 112억 원 중 104억 원을 모금하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실패하는 등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충북공동모금회를 4년째 이끌고 있는 이명식(67·사진) 회장은 연말연시에 집중된 모금 참여율을 연중으로 확대하는 등의 모금활동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 이명식 회장과 충북공동모금회의 인연은 설립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민선 2기 때 출범한 충북공동모금회의 초대 회장은 지역 '봉사 대부'로 불리던 이상훈(2014년 작고) 회장이 맡았다. 이후 김준석 전 충북도의회 의장이 공동모금회를 이끌었다. 이 당시 국제라이온스협회 356-D(충북)지구 총재를 맡고 있던 이명식 회장은 막연히 "공동모금회와 라이온스를 연계해 봉사활동을 펼치면 시너지효과가 클 것 같다"는 생각을 해왔다고 회상했다. 그의 생각이 현실이 된 것은 한참이 지난 2013년이다. 봉사활동에 여념이 없던 이명식 회장에게 그의 지인들이 공동모금회장직을 추천한 것이다. 대한측량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