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공항 국제선 고사 위기

이시종 지사 서한문으로 돌파구 찾나
지난해 中 여객 의존도 96.4% 전국 최고치

  • 웹출고시간2017.03.23 21:29:14
  • 최종수정2017.03.23 21:29:14
[충북일보=청주] 오는 4월28일 개항 20주년을 맞은 청주국제공항이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 조치로 국제공항의 위상을 잃을 처지에 놓였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항공사에 국제선 정기노선 개설을 요청하는 서한문을 발송, 국제선 정기노선 개설을 간곡히 부탁하고 있다.

23일 충북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지난 15일 한국행 단체 여행 판매를 전면 중단하면서 청주공항 중국 정기노선 8개 중 6개 노선이 사라졌다.

현재 남아 있는 국제선은 중국 항저우와 옌지 2개 노선뿐이다.

항저우는 대한항공이 주 2회(월·금), 옌지는 이스타항공이 주 3회(월·수·금), 남방항공이 주 3회(월·화·토)씩 운항하고 있다.

현재 두 노선의 탑승률은 60%, 80% 이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만, 추가적으로 국제선 운항이 중단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이같은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도는 22일 아시아나 항공을 시작으로 5개 항공사를 방문해 운항 스케줄 재개를 요청하고 나섰다.

항공사 방문 시에는 이시종 지사가 직접 쓴 서한문도 함께 전달하고 있다.

A4용지 2장 분량의 서한문에는 '최근 사드 배치 논란 속에 중국 정부의 한국 관광상품 판매 금지'가 본격화되며 청주공항은 논란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평소 수많은 중국 관광객들이 들어차 있던 국제선 입·출국장은 적막강산이었고 저를 비롯한 지자체, 공항관계자들은 그 모습에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었다', '인천·김포공항이 경상자 수준이라면 청주공항은 최우선 구조가 필요한 중상자(응급환자)'로 비유할 수 있다'며 청주공항이 처한 어려움과 심경이 상세히 서술돼 있다.

또한 '현재 인천·김포에서 운항했던 일본, 동남아 등 단거리노선 주 200편 중 일부를 청주공항으로 돌려주시길 요청드린다'라는 당부와 '지자체에서도 공항공사와 협조해 신규 정기노선 취항 인센티브 대폭 확대 등을 함께 적극 추진하겠다', '귀사에 필요한 지원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관계 공무원을 보내 협의하도록 하겠다'는 다짐도 서한문에 담았다.

도는 법무부와 문화체육관광부에 수요가 많은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지역 국가에 대해 무비자 입국 허용을 건의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청주공항은 지난해 기준 국내 7개 국제공항 가운데 중국 노선 여객 의존도가 96.4%로 가장 높아 사드에 의한 피해가 가장 큰 공항"이라며 "신규 정기 노선 항공사에는 4억 원의 재정 지원을 하는 등 항공사 지원 인센티브를 확대해 국제공항의 위상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명식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충북일보] '사랑의 열매'로 익숙한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사업에 연중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도내에서 가장 큰 모금단체로 지난 1998년 설립된 충북공동모금회는 지난 한 해 연간 모금 목표액 112억 원 중 104억 원을 모금하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실패하는 등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충북공동모금회를 4년째 이끌고 있는 이명식(67·사진) 회장은 연말연시에 집중된 모금 참여율을 연중으로 확대하는 등의 모금활동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 이명식 회장과 충북공동모금회의 인연은 설립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민선 2기 때 출범한 충북공동모금회의 초대 회장은 지역 '봉사 대부'로 불리던 이상훈(2014년 작고) 회장이 맡았다. 이후 김준석 전 충북도의회 의장이 공동모금회를 이끌었다. 이 당시 국제라이온스협회 356-D(충북)지구 총재를 맡고 있던 이명식 회장은 막연히 "공동모금회와 라이온스를 연계해 봉사활동을 펼치면 시너지효과가 클 것 같다"는 생각을 해왔다고 회상했다. 그의 생각이 현실이 된 것은 한참이 지난 2013년이다. 봉사활동에 여념이 없던 이명식 회장에게 그의 지인들이 공동모금회장직을 추천한 것이다. 대한측량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