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오송 바이오·헬스 전진기지 대선 공약 포함 필요

민주당 대선 캠프 관계자, 충북기자들과 오찬서 제안
"광주,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처럼 확실한 '한 방' 필요"

  • 웹출고시간2017.02.06 18:08:47
  • 최종수정2017.02.06 18:08:47
[충북일보] 충북도가 지역 현안사업을 대선공약에 넣기 위한 작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청주 오송을 바이오·헬스 전진기지로 조성하는 계획안을 대선후보들에게 제안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북도는 최근 대선공약과 내년도 정부예산 신규사업 발굴, 대외 동향관리 등 당면 현안에 집중하고 있다.

이시종 지사는 지난달 1일 도를 방문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게 중부고속도로 확장, 동서6축(제천~단양~삼척) 고속도로 건설 등 지역 현안 위주의 11개 사업(세부항목 14건 별도)을 건의했다.

또 2조4천585억원 규모의 '오송 바이오 복합타운(Bio-Multiplex) 조성'사업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내년도 정부예산을 5조원 이상 확보할 수 있도록 신규사업 발굴·구체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 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그러나 도의 이 같은 움직임은 광주시가 추진 중인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과 광주형 일자리 사업'처럼 지역 경제발전을 확실히 견인할 수 있는 똑떨어지는 대형 프로젝트가 아니라는 점에서 약점으로 꼽힌다.

이는 6일 더불어민주당 대선캠프 핵심 관계자와 국회출입 충북 기자들과 가진 오찬자리에서도 지적됐다.

그는 "지자체가 대선공약을 건의할 때 차기 정부의 국책사업에 포함될 현안을 제안하는 게 수용가능성이 크다"며 "충북의 경우 오송2산업단지가 개발 완료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곳이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전진기지로 건설하는 방안이 좋은 예가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여러 개 공약을 건의하기 보다는 김대중 대통령 후보 시절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본부 등 6대 국책기관의 충북 이전하는 공약처럼, 노무현 대통령 후보시절 '오송분기역 건설', 혁신도시 등처럼 핵심 현안을 선정, 추진한 것처럼 지역 인프라에 맞는 대형사업을 개발하고 집중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국책사업에 포함되려면 성공가능성(접근성·지역주민 호응도 등), 중소기업 연계성, 일자리 창출 극대화 등 3대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며 "바이오·헬스 분야가 충북에 적합한 대선공약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광주광역시는 '자동차 100만대 생산 기반 건설'을 요구하고 있고 이에 대해 문재인 전 대표도 모든 노력을 다해 뒷받침할 것'이라고 약속한바 있다"고 예를 들어 설명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각 대선 캠프에 건의할 공약사업은 확정된 게 아니라 계속 수정 보완하고 있다"며 "오송 바이오·헬스 분야도 대선공약 건의안에 포함돼 있다.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 최대만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