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버틸수록 손해" …벼랑 끝 영동 포도농가

농민들 포도농사 포기 ·작목전환 봇물
대체작목복숭아·자두 등 쏠림현상까지
FTA 여파 시장 환경 혼란 …대책시급

  • 웹출고시간2017.02.06 18:06:14
  • 최종수정2017.02.06 18:06:14
[충북일보] "오죽했으면 자식 같은 나무를 베어 냈겠습니까. 버티면 버틸수록 손해가 나는데 이겨 낼 재간이 없다."

영동군 용산면에서 20년간 포도를 재배하고 있는 농민 이모(56)씨의 볼멘소리다. 이 씨는 올해부터 포도농사를 포기하고 다른 작목을 대체하려 한다.

영농 철을 앞둔 과수농가들의 긴 한숨을 내쉬며 고민하고 있다. 한·칠레, 한·미, 한·중 등 농업 강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이 힘을 발휘하면서 과수농가에 직격탄을 주고 있어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과수산업의 환경이 별반 다르지 않을 것으로 대다수 농민들은 내다본다.

◇포도농가, 2년동안 35% 폐업 신청

한·칠레, 한·미 FTA 등으로 외국산 포도가 밀려오면서 문을 닫는 국내 포도농가가 속출하고 있다.

전국 3대 포도 생산지이자 충북지역 최대 주산지인 영동군은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2015년 한해동안 FTA 폐업지원금을 신청한 포도 재배면적은 816농가에 326㏊나 됐다. 폐원지원금으로 206억6천만 원이 집행됐다.

지난해에는 760농가(296.7ha)가 FTA 폐업지원금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폐원지원금으로 217억원 정도가 소요된다.

영동군 전체 포도재배면적이 1천800ha 정도인 점을 감안할 때 2년 동안 35% 정도가 폐원을 신청한 셈이다.

◇농민들, 왜 폐원을 택하나

"해마다 엄청난 양으로 수입되는 열대과일과 경쟁해서 이겨낼 재간이 없다"

"각종 수수료에다 퇴비·농약·포도봉지 구입비, 인건비 등을 제외하면 손에 쥐는 것은 고작 포도 한상자당 3천원 안팎에 불과하다"

농민들의 하소연에서 폐원을 신청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가늠케 한다.

국내 포도재배 면적은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늘어나는 수입산 물량과 맞물려 국내산 포도 가격은 맥을 못 추고 있다. 결국 채산성이 맞출 수 없는 농민들은 폐원이라는 카드를 꺼내드는 형국이다.

◇과수작목 전환의 함정

포도 폐원이 늘어남에 따라 다른 과수로의 작목전환이 진행되고 있다. 폐원을 하고 마땅한 대체작목이 없다 보니 대다수의 농가들이 복숭아와 자두·아로니아· 대추 등을 심고 있다.

지난해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측이 실시한 포도 폐업농가 작목전환 의향조사를 보면 이를 가늠할 수 있다. 포도 폐원 농가는 대체작목으로 복숭아(32.5%), 자두(22.2%), 사과(13.9%) 등 특정 과수 품목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대체 과수의 과잉생산을 불러오는 '풍선효과'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영동농협 관계자 "경기침체와 수입과일 공세 등 잇단 악재로 모든 과수농가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면서 "포도 폐원농가들이 다른 작목으로 눈을 돌리고 있지만 작목 쏠림현상으로 이 또한 수요를 장담할 수 없어 처지다"고 말했다.

◇종합적인 대책 마련 절실

농업분야 전문가들은 포도 폐업 농가 등이 다른 과수로 작목을 전환할 때 현재의 수급 여건을 고려해 품목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제언한다.

이들은 그러면서 그동안 생산성 증대에 중점을 둔 정부의 자금지원 정책도 품질 향상과 생산비 절감 방향으로 전환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불안정한 수급 여건 속에서 저장 기간을 늘리고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주스와 와인 등 가공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이를 위한 시설 및 제도 분야의 규제 개선, 가공 전용 품종 개발, 소비자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판매점 및 홍보 강화 등이 요구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영동 / 장인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