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⑥김준수 SK하이닉스 노사전문위원

"상생·화합 가치로 선진 노사문화 정착"
15년 노조위원장 마침표… 전문위원 새 출발
1999년 빅딜·2002년 매각저지 등 현장 투쟁
국내 최초 임금인상분 협력사 공유제도 도입

  • 웹출고시간2017.02.05 20:59:11
  • 최종수정2017.02.05 20:59:11
[충북일보] 그에게 반도체는 전부였다. 회사 이름이 몇 번 바뀌긴 했어도 오로지 30년 동안 반도체 하나만을 보고 살아왔다. 금성반도체, LG반도체, 현대전자, 하이닉스반도체, SK하이닉스. 다섯 차례의 큰 굴곡 속에서도 그는 꿋꿋했다. '최고의 반도체를 만들겠다'는 신념이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15년 간 SK하이닉스 청주사업장 노조위원장으로 활동해온 김준수(56) 노사전문위원. '투쟁', '쟁취' 보다는 '화합', '상생'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여기며 선진 노사 발전을 이끌어온 그는 5번의 장기집권(?)에서 올해 초 스스로 물러났다. 대신 사측이 그의 경험과 능력을 높이 사 노사전문위원으로 임명했다. 앞으로도 노조와 사측의 원활한 가교 역할을 해달라는 청이었다.

'회사가 있어야 노조가 있다.' 그의 철학이다. 지난 15년 노조위원장 자리에 있으면서 이 철학을 노조원들과 공유했고, 사측은 항상 회사를 먼저 생각해준 노조원들을 최고의 파트너로 여겼다.

- 그동안 우여곡절이 많았다. 특히 기억에 남는 것은

"1999년 반도체 빅딜이다. 당시 외환위기로 반도체 산업이 몰락하면서 LG반도체(옛 금성반도체)가 현대전자로 흡수합병 됐다. 이후 2001년 현대그룹에서 계열 분리되면서 하이닉스반도체가 됐고, 2012년부터 지금의 SK하이닉스로 바뀌었다. 1987년 금성반도체에 입사해 1993년 LG반도체 청주공장 신축 때 내려왔다. 그러다 1999년 빅딜이 터졌고, 이때부터 비대위원장 활동을 하면서 노조에 뛰어들게 됐다."

- 노조위원장 하면 다소 거친 이미지가 생각나는데, 평소 성격은

"하하, 꼭 거칠지만은 않다. 노조에서 많이 쓰는 단어가 '투쟁' '쟁취'라 했는데, 그에 못지 않게 '상생', '양보', '배려', '화합' 같은 단어도 많이 쓴다. 제가 유난히 강조하는 말이기도 하다. 그래도 원래 성격은 '와일드' 한 편이다. 고향이 삼척인데, 강원도와 경상도의 거친 성격이 섞여 있다고 보면 된다(웃음)."

- 하이닉스 해외 매각 저지에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2002년이었다. 당시 하이닉스반도체의 부채가 15조가 넘으면서 정부 차원에서 미국 마이크론 사에 매각하려고 했다. 이때 전 사원의 사직서를 들고 채권단 이사회가 열리는 곳에 찾아갔다. '회사가 매각되면 회사의 장비는 당신들의 것이 될 수 있으나 사람은 당신들의 것이 될 수 없다'며 채권단 바짓가랑이를 잡고 울었다. 이후 청주체육관 광장에서 범도민 궐기대회가 열렸는데, 3천명이 넘는 도민들이 하이닉스 매각을 반대했다. 도민들에게 큰 빚을 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다."

- 청주 300㎜(반도체 웨이퍼 규격), 즉 지금의 3공장 준공을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공장 신축은 사측의 일 아닌가?

"사측에선 경기도 이천 본사로 가고 싶어 했다. 경기도청에서도 인근 평택의 무상부지를 제공해준다고 했다. 하지만 이 300㎜ 공장이 청주로 오지 않으면 청주의 반도체 산업은 내리막길을 걸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기존 200㎜ 공장으로는 신규 수요를 감당할 수 없었으니까. 사측이 경기도에 짓길 원한 공장을 청주에 짓게 했으니. 얼마나 싸웠겠는가. (그가 창밖의 3공장을 바라보며 말을 이었다)저거, 내가 지은 거다. 하하." 그만큼 그는 SK하이닉스 청주사업장에 대한 애착이 컸다.

- SK하이닉스는 지난 2015년 국내 최초로 임금 인상분을 협력사와 공유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노조의 양보가 컸던 것으로 알고 있다.

"SK하이닉스가 성장하기 위해선 협력사들의 도움이 절대적이다. 하지만 그들에 대한 보상은 매우 미약한 편이다. 대기업, 협력사, 중소기업, 또 그 밑의 협력사까지 내려가면 월급은 배, 또 그 배 차이가 난다고 한다. 이럴 때 우리가 받는 인상분의 10%만 떼어줘도 그들에겐 20% 이상 임금 상승의 효과가 있다. 양극화된 임금 구조를 해결하기 위한 작은 발걸음이다. 요즘 '귀족노조'라 불리는 일부 노조들에게도 이런 상생모델이 많이 퍼졌으면 한다. 대기업의 사회 환원은 선택이 아니라 의무다."

/ 임장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