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교육계도 '보수 vs 진보' 사사건건 갈등

도교육청, 교육정책 등 현안마다 '보혁대립' 비화
공동체헌장 시작으로 최근 교장 공모 논란도

  • 웹출고시간2017.02.02 21:26:57
  • 최종수정2017.02.02 21:26:57
[충북일보] 충북교육이 '보수'와 '진보'라는 진영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진보 성향의 김병우 교육감은 각종 현안이나 교육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보수단체와 대립각을 세우기 일쑤다.

새누리당이 장악한 도의회도 김 교육감의 핵심 공약에 제동을 걸기 바쁘다.

학교 현장에서 빚어지는 논란은 이내 보혁(保革) 갈등으로 비화되기도 한다.

김 교육감은 취임 직후부터 보수계의 집중 견제를 받아왔다.

김 교육감이 공을 들인 '충북교육공동체헌장'은 제정되기까지 숱한 반발에 부딪혔다.

보수단체는 동성애 조장, 수업권 침해 등을 이유로 헌장 제정에 반대했다. 도의회 새누리당도 가세했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5월31일 헌장이 선포됐지만, 보수단체의 반발은 끊이지 않았다.

지난달 어렵사리 예산을 확보한 행복교육지구도 이념 갈등으로 멍들었다.

보수 성향의 한 인터넷 게시판에서는 행복교육지구 예산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동원령'까지 떨어졌다.

도의회 본회의가 열리기 직전인 지난달 25일 오전 이 게시판에는 '좌파 김병우 교육감이 성미산같은 좌파양성소를 만든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그러면서 '충북도민 긴급소집, 도의회실 100명 나와라'라는 동원도 요구했다.

실제 이날 도의회 본회의장에는 보수단체 20여명이 나왔고, 행복교육지구 사업비가 통과되자 "빨갱이"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최근 청주의 한 고등학교 교장 공모 과정에서 빚어진 공정성 논란은 보혁 갈등으로 번지기도 했다.

심사 과정에서 '전교조 출신'에 대한 언급이 오가자 전교조 충북지부는 발끈했다.

전교조에 대한 노골적인 적대감과 배제의사를 밝힌 것이라며 조사를 요구했다.

결국 해당 학교 교장 공모가 전면 보류됐고, 이번엔 보수 성향의 충북교원단체총연합회가 반발했다.

충북교총은 "특정교원단체의 인사 상 특혜나 코드인사를 통한 내 사람 심기 인사를 시도했다"며 "공모 절차를 신속히 재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지나친 이념 갈등 양상으로 치닫고 있는 충북교육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지역 교육계 한 관계자는 "충북교육에 '반대를 위한 반대'나 '소모적인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며 "보수와 진보로 나눈 이념 대립으로 접근한 교육정책은 결코 발전적일 수 없다"고 꼬집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