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공주~세종~남청주IC 고속도로 2020년까지 착공

국토교통부 '1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 발표

  • 웹출고시간2017.01.12 17:37:15
  • 최종수정2017.01.12 17:37:15

공주~세종~청주 신설 고속도로 노선도.

ⓒ 원지도 출처=다음카카오
[충북일보] 공주~세종~청주를 연결하는 새 고속도로가 오는 2020년까지 착공된다.

제천~영월,서산(대산읍)~당진에도 새 고속도로가 생기고, 호남고속도로 서대전~유성과 유성~회덕 구간은 확장된다.

국토교통부는 '1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2016~2020)'을 확정, 12일 발표했다.

2020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신설 계획.

ⓒ 국토교통부
계획에 따르면 이 기간 13개 노선은 신설,10개 노선은 확장이 추진된다. 총 소요 사업비(민간자본 2조6천434억원 포함)는 16조7천541억원, 총연장은 454.4㎞다.

공주~청주고속도로는 세종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북서쪽인 공주시 의당면~세종시 연서·연기면~경부고속도로 남청주인터체인지(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부용외천리)까지 동서로 건설된다. 공주 쪽 종점에서는 앞으로 건설될 서울세종고속도로와 연결된다. 전체 길이는 20.1㎞, 사업비는 8천262억원이다.

2020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확장 계획.

ⓒ 국토교통부
이 도로가 개통되면 청주~세종~공주 간 교류가 늘어나고, 청주 남부지역 주민들의 서울세종고속도로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제천~영월 노선은 총연장 30.8㎞에 사업비 1조1천649억원, 대산~당진 노선은 24.3㎞에 6천501억원이다.

국토교통부는 "계획된 고속도로 건설 및 확장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면 경제 파급 85조5천억원, 고용 유발 29만명의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에는 우리나라 에서 고속도로 총연장 5천㎞ 시대가 열리고, 교통혼잡 구간은 49.4%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2016~2020년 고속도로 건설 계획

ⓒ 국토교통부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조윤선 '문화계 블랙리스트' 인정하게 한 점 큰 의미"

[충북일보=서울]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속 시원한 진상규명 없이 지난 9일 종료됐다. 지난해 12월초 대기업청문회를 시작으로 모두 7차례의 청문회가 열렸지만 증인 불출석, 증인들의 모르쇠 답변, 위원들의 준비 부족 등이 겹쳐 맹탕 청문회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야당측 청문위원으로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의원의 생각은 사뭇 달랐다. 도의원은 "특별검사팀의 역할이 커져있는 상태지만 청문회 2달 동안 국회대로 할 일은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을 대신해 국정이 농단된 원인, 국가가 파탄에 이르게 된 과정 등을 있는 힘을 다해 파헤치려했지만 수사권이 없다보니(한계가 있었다), 의혹을 풀 자료를 다 확보할 수 없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증인들이 출석요구를 하면 벌금을 내고 출석하지 않았다. 망신당하는 자리 안 나가겠다고 버텼다. 강제 구인도 한계가 있었다"며 "추후 이러한 문제점을 관련법(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위증이나 출석치 않은 증인은 모두 법적조치를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