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민 되면 1년간 깎아드립니다"

시, 전입신고 시 공영주차장·체육시설 요금 50% 감면
종량제 봉투 지급 등 혜택 담은 '청주사랑카드' 발급

  • 웹출고시간2017.01.12 18:25:42
  • 최종수정2017.01.12 18:25:42
[충북일보=청주] 100만 인구를 목표로 한 청주시가 전입신고를 하는 시민에게 체육시설 50% 감면 등 각종 혜택을 준다.

12일 청주시는 신고일 기준으로 1년 이내 청주에 거주하지 않는 주민이 읍·면사무소나 동 주민센터에 전입신고를 하면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청주사랑카드'를 발급한다고 밝혔다.

이 카드는 1년간 청주시립예술단 공연 50%, 종합운동장 등 체육시설 50%의 요금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시립미술관 관람료와 공영주차장 이용요금을 비롯해 청주수영장, 인라인롤러경기장,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김수녕양궁장, 배드민턴·태권도 체육관, 정구장, 국제테니스장, 장애인스포츠센터, 종합사격장, 내수국민체육센터, 가덕생활체육공원 등 11개 공공체육시설 이용요금을 50% 깎아준다.

아울러 청주랜드는 입장료를 면제해주고 보건소 건강진단서 등 제증명 수수료(일반건강진단서 3종)도 감면해 준다.

또한 세대당 가구원 수에 따라 3~12매의 종량제 쓰레기 봉투도 제공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등록법 제16조에 따르면 국민이 거주지를 이동하면 거주지를 관할하는 시장·군수에게 신고해야만 하도록 명시돼 있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청주시 인구는 12월 말 기준 84만6천949명(외국인 포함)으로, 전달에 비해 76명이 감소했고 1년 전 84만2천950명보다 3천999명 늘었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조윤선 '문화계 블랙리스트' 인정하게 한 점 큰 의미"

[충북일보=서울]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속 시원한 진상규명 없이 지난 9일 종료됐다. 지난해 12월초 대기업청문회를 시작으로 모두 7차례의 청문회가 열렸지만 증인 불출석, 증인들의 모르쇠 답변, 위원들의 준비 부족 등이 겹쳐 맹탕 청문회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야당측 청문위원으로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의원의 생각은 사뭇 달랐다. 도의원은 "특별검사팀의 역할이 커져있는 상태지만 청문회 2달 동안 국회대로 할 일은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을 대신해 국정이 농단된 원인, 국가가 파탄에 이르게 된 과정 등을 있는 힘을 다해 파헤치려했지만 수사권이 없다보니(한계가 있었다), 의혹을 풀 자료를 다 확보할 수 없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증인들이 출석요구를 하면 벌금을 내고 출석하지 않았다. 망신당하는 자리 안 나가겠다고 버텼다. 강제 구인도 한계가 있었다"며 "추후 이러한 문제점을 관련법(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위증이나 출석치 않은 증인은 모두 법적조치를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