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중앙선 복선전철화 공사현장 관리부실 심각

대강면 당동·용부원 주민들 소음·진동에 하천오염까지 피해

  • 웹출고시간2017.01.10 11:58:04
  • 최종수정2017.01.10 11:58:04
[충북일보=단양] 단양군 도담과 경북 영천을 잇는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 2공구 현장인 대강면 당동리와 용부원리 주민들이 공사로 인한 각종 불편을 겪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 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현재 공사장의 각종 소음과 지하수 물길이 바뀌는 등 불편을 겪는데다 최근에는 인근 하천이 오염되는 등 피해를 입고 있다.

이 터널 공사는 단양 대강~경북 풍기구간을 연결한 11㎞ 구간으로 SK건설이 2015년 시작해 오는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실제 지난 9일에는 청정지역으로 알려진 소맥산맥 죽령천 3㎞구간이 공사장에서 발생한 석회 등 이물질이 흘러들어 퇴적물이 바닥에 싸이는 등 오염이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하천 오염은 물론 생태계 파괴가 크게 우려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사를 책임진 업체나 관리감독 기관의 신속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어 주민들의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한 달간 2차례에 걸쳐 이 같은 일이 발생해 원주환경청으로 부터 시설계선을 위한 조치를 밭았으나 새해 들어 똑같은 일들이 발생하자 일부 주민들은 각종 공사장 민원을 관리감독 하는 행정기관의 역할을 더 이상 믿지 못하는 분위기다.

용부원리 주민 A씨는 "공사현장에서 흘러나온 물로 추정되는 희뿌연 물과 이물질이 하천으로 흘러들어 바닥에 쌓이며 민물고기는 물론 다슬기 까지 보이지 않고 있는 등 생태계를 크게 파괴 시키고 있다"며 "청정했던 마을이 복선철도공사 때문에 오염되는 등 불안감에 휩싸였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대해 공사장 관계자는 "살수차를 이용해 터널진입로 도로에 싸인 눈을 치우는 과정에서 제설용 염화칼슘을 비롯한 이물질을 청소한 물이 하천으로 흘러들었다"며 "또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③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

[충북일보] 김성원 의원은 30대부터 한국자유총연맹 대외협력실장, 국회의원 보좌관 등을 거치며 정치수업을 했다. 19대 국회 후반기 정의화 국회의장의 정무비서관(3급)을 역임했다. 김 의원은 선거구 개편 후 처음으로 신설 지역구에 출마했다. 30~40대의 젊은 패기로 뭉친 '김성원 캠프'는 그를 최연소 지역구 당선자로 만들었다. ◇새누리당 최연소 지역구 국회의원 김 의원은 지난해 2월 국회 미래전략 자문위원으로 활약했다. 같은 해 5월 새누리당 청년소통특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같은 달 새누리당 원내부대표와 국회 전반기 운영위원회 위원, 정무위원회 위원으로 활약했다. 이어 지난해 9월 새누리당 대변인에 전격 발탁됐다. 이제 43살, 4년 임기를 감안하면 앞으로 4선(16년)을 해도 50대 후반이다. 대부분 대통령 후보들이 60대 후반에서 70대 초반까지 나서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김 대변인의 앞날은 매우 밝다고 볼 수 있다. 김 대변인은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보수로 분류된다. 그에게 보수하는 합리적이고 건강한 보수다. 극우와 극좌의 중견격인 중도층에서 약간 오른쪽 위치에 있을 뿐이다. 김 대변인은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 것을 좋아한다. 성격 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