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송역~세종청사 택시할증 독자 폐지 추진

충북도 "세종시 소극적…국토부 직권 조정 요구 방침"

  • 웹출고시간2017.01.09 18:10:16
  • 최종수정2017.01.09 18:10:16
[충북일보]충북도와 청주시가 독자적으로 KTX오송역~세종시 구간 택시 할증요금을 폐지할 것으로 보인다.

도는 9일 "세종시와 세종지역 택시업계는 할증제 폐지에 동참할 움직임이 없지만 청주지역 택시업계는 긍정적"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도에 따르면 청주 개인택시와 법인택시 단체 등은 아직 최종 의사결정이 이뤄지지 않았으나 KTX세종역과 세종청사 구간 할증을 폐지하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오송역에서 택시를 타고 세종청사까지 가는 요금은 2만360원으로 세종청사에서 오송역까지 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요금 1만9천480원보다 비싸다.

이는 서울역~오송역 KTX 요금 1만8천500원보다 비싼 것으로 오송역~도계(5.6㎞) 구간 중 4.48㎞에 '농촌 할증'이라고 불리는 복합 할증이 35% 붙고 도계부터 세종청사(12.3㎞)까지는 20%의 사업구역 외 할증이 추가되며 요금 간 차이가 발생하고 있다.

시는 할증요금을 폐지하면 택시요금을 1만3천 원대로 6천400원 정도 내릴 수 있다고 보고 지난해 10월부터 세종시 측과 택시요금 개선 실무협의를 시작했으나 세종 지역 택시업계의 반대로 진척되지 못했다.

청주지역 택시는 4천100대에 이르지만 세종지역은 280대에 불과해 사업구역을 상호 허용하면 세종지역 택시 업계의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도 관계자는 "세종시가 택시요금 개선 협의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우리라도 먼저 요금을 내리겠다는 것"이라며 "청주시와 세종시 전체가 아니라 오송역과 세종청사 구간만 공동 사업구역으로 하자는 것으로 여의치 않으면 국토부 사업구역 조정위원회에 직권 조정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③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

[충북일보] 김성원 의원은 30대부터 한국자유총연맹 대외협력실장, 국회의원 보좌관 등을 거치며 정치수업을 했다. 19대 국회 후반기 정의화 국회의장의 정무비서관(3급)을 역임했다. 김 의원은 선거구 개편 후 처음으로 신설 지역구에 출마했다. 30~40대의 젊은 패기로 뭉친 '김성원 캠프'는 그를 최연소 지역구 당선자로 만들었다. ◇새누리당 최연소 지역구 국회의원 김 의원은 지난해 2월 국회 미래전략 자문위원으로 활약했다. 같은 해 5월 새누리당 청년소통특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같은 달 새누리당 원내부대표와 국회 전반기 운영위원회 위원, 정무위원회 위원으로 활약했다. 이어 지난해 9월 새누리당 대변인에 전격 발탁됐다. 이제 43살, 4년 임기를 감안하면 앞으로 4선(16년)을 해도 50대 후반이다. 대부분 대통령 후보들이 60대 후반에서 70대 초반까지 나서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김 대변인의 앞날은 매우 밝다고 볼 수 있다. 김 대변인은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보수로 분류된다. 그에게 보수하는 합리적이고 건강한 보수다. 극우와 극좌의 중견격인 중도층에서 약간 오른쪽 위치에 있을 뿐이다. 김 대변인은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 것을 좋아한다. 성격 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