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AI 감염 늑장신고 강력 제재한다

달걀·오리고기 가격 급등… 미신고·늑장신고 발생
미신고 농장주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 벌금

  • 웹출고시간2017.01.08 17:03:05
  • 최종수정2017.01.08 17:03:05
[충북일보] 충북도는 8일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 사실을 당국에 알리지 않거나 늑장 신고하는 농가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예고했다.

최근 달걀과 오리고기 가격이 급등하면서 AI 감염 징후를 인지하고도 수 천마리의 가금류가 폐사될 때까지 신고를 미루는 등 일부 AI 농가의 비협조 행위가 사태 확산의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판단에서다.

도는 AI 감염이 의심되는 가금류 사육농장이 신고를 지연하거나 미신고 농장으로 확인될 경우 강력 조치할 방침이다.

AI를 신고하지 않은 농장주는 가축전염병 예방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고, 도살처분 보상금은 최대 60% 깎는다.

늦게 신고한 농장주 보상금도 10~40% 감액한다. 구체적 감액률은 신고가 1~4일 늦어지면 20%, 5일 이상 지연한 경우 40%다.

도 AI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달걀과 오리고기 가격 상승에 따른 욕심 때문에 신고를 하지 않거나 지연하는 경우 더 큰 손실을 볼 수 있다"며 "AI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적극적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충북은 8일 기준 10여일째(오리 16일째·닭 17일째·메추리 10일째) AI 의심신고가 없어 진정 기미를 보이고 있으나, 다가올 한파와 이달 중순 이후 남부지역 철새 북상 등의 고비가 남아 있어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상태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③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

[충북일보] 김성원 의원은 30대부터 한국자유총연맹 대외협력실장, 국회의원 보좌관 등을 거치며 정치수업을 했다. 19대 국회 후반기 정의화 국회의장의 정무비서관(3급)을 역임했다. 김 의원은 선거구 개편 후 처음으로 신설 지역구에 출마했다. 30~40대의 젊은 패기로 뭉친 '김성원 캠프'는 그를 최연소 지역구 당선자로 만들었다. ◇새누리당 최연소 지역구 국회의원 김 의원은 지난해 2월 국회 미래전략 자문위원으로 활약했다. 같은 해 5월 새누리당 청년소통특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같은 달 새누리당 원내부대표와 국회 전반기 운영위원회 위원, 정무위원회 위원으로 활약했다. 이어 지난해 9월 새누리당 대변인에 전격 발탁됐다. 이제 43살, 4년 임기를 감안하면 앞으로 4선(16년)을 해도 50대 후반이다. 대부분 대통령 후보들이 60대 후반에서 70대 초반까지 나서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김 대변인의 앞날은 매우 밝다고 볼 수 있다. 김 대변인은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보수로 분류된다. 그에게 보수하는 합리적이고 건강한 보수다. 극우와 극좌의 중견격인 중도층에서 약간 오른쪽 위치에 있을 뿐이다. 김 대변인은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 것을 좋아한다. 성격 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