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출범으로 충청권 '경제적 파이' 커졌다

사업체 매출액, 2010년 10%서 2015년 10.7%로
같은 기간 종사자 수는 9.8%서 10.4%로 높아져
수도권 집중은 더 심화,매출액 54.1%서 55.1%로

  • 웹출고시간2017.01.05 15:46:17
  • 최종수정2017.01.05 15:46:17
[충북일보=세종] 2012년 7월 세종시가 출범한 뒤 정치·경제적으로 충청권 위상에 큰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우선 인구가 호남을 추월하면서 지방 정치 구도에서 영남에 이은 제2 세력권으로 부상했다. 전국에서 차지하는 경제적 '파이'는 인구보다도 더 커진 것으로 밝혀졌다.

◇충청권 사업체수 비중 10.1%서 10.4%로

통계청은 최근 '2015년 기준 경제총조사 결과'를 잠정 발표했다.

조사 내용 중 가장 관심을 끄는 부분은 17개 시·도 별 사업체의 △숫자 △종사자 수 △매출액 등 3가지다.

시도별 2010-2015년 사업체수 변화

(단위: 천개, %)

ⓒ 통계청
세종시가 출범하기 전인 2010년말 기준 충청권이 전국에서 차지하는 사업체 수 비중은 10.1%로, 당시 인구 비중(10.2%)보다 0.1%p 낮았다.

시·도 별로는 △대전 2.9%(인구 3.0%) △충남 4.0%(인구 4.1%) △충북 3.2%(인구 3.1%)였다. 충북만 인구 비중보다 0.1%p 높았을 뿐 대전과 충남은 인구 비중보다 각각 0.1%p 낮았다. 세종시의 전신인 구 연기군은 당시 충남에 속했다.

하지만 2015년말 충청권의 사업체 수 비중은 10.4%로 커졌다. 지역 별로는 △대전 2.9%(인구 2.9%) △세종 0.3%(인구 0.4%) △충남 4.1%(인구 4.0%) △충북 3.1%(인구 3.1%)였다.

5년전과 비교할 때 충남은 연기군(현 세종시)을 제외하고도 0.1%p가 높아졌다. 대전은 똑같았고, 충북은 0.1%p가 떨어졌다. 그러나 충청권 전체적으로는 인구 비중(10.5%)보다 0.1%p 낮았다.

◇충청권 사업체 상승률, 매출액·종사자 수>인구

시도별 2010-2015년 사업체 종사자수 변화

(단위: 천명, %)

ⓒ 통계청
세종시가 탄생하기 전인 2010년말 당시 충청권의 사업체 종사자 수는 전국의 9.8%였다.

대전 2.8%,충남 4.0%, 충북 3.0%로, 3개 시·도 모두 인구 비중보다 낮았다. 그러나 2015년에는 10.4%로, 5년 사이 0.6%p 높아졌다.

시·도 별로는 △대전 2.8% △세종 0.4% △충남 4.1% △충북 3.1%였다. 2010년과 비교할 때 충남·북은 0.1%p씩 높아진 반면 대전은 똑같았다.

시도별 2010-2015년 사업체 매출액 변화

(단위: 십억원, %)

ⓒ 통계청
2010년말 기준 충청권의 매출액 비중은 전국의 10.0%였다. 대전 2.0%, 충남 5.5%,충북 2.5%였다.

2015년말 기준 충청권 매출액은 전국의 10.7%로, 5년 사이 0.7%p 상승했다. 시·도 별로는 대전 2.2%, 세종 0.5%,충남 5.2%,충북 2.8%였다. 충북이 0.3%p, 대전이 0.2%p 높아진 반면 충남은 0.3%p 낮아졌다. 하지만 세종을 제외하고도 3개 시·도가 차지하는 비중은 10.0%에서 10.2%로 0.2%p 높아졌다.

결론적으로 2010~2015년 충청권이 전국에서 차지하는 인구 비중은 10.2%에서 10.5%로 0.3%p 높아졌다.

시도별 사업체수, 종사자수 및 매출액 (2015년)

(단위: 천개,천명,조원,%)

ⓒ 통계청
또 사업체수는 10.1%에서 10.4%로 0.3%p, 종사자 수는 9.8%에서 10.4%로 0.6%p, 매출액은 10.0%에서 10.7%로 0.7%p 각각 상승했다. 따라서 세종시 출범 이후 충청권 사업체들의 상승률은 매출액과 종사자 수는 인구보다 상대적으로 높았고, 숫자는 같았다고 볼 수 있다.

◇수도권 인구와 사업체 비중은 더 커져

하지만 정부가 '지역균형 발전'을 목표로 지난 2007년부터 세종시와 전국 10개 혁신도시를 건설하고 있는데도 수도권이 전국에서 차지하는 인구 및 사업체 비중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인구 비중은 2010년 49.2%에서 2015년에는 49.4%로, 5년 사이 0.2%p 높아졌다. 같은 기간 사업체수는 47.1%에서 47.4%로 상승했고, 종사자수 비중은 51.4%로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매출액은 54.1%에서 55.1%로 1.0%p 높아졌다. 결국 수도권에는 고용률이 높고 규모가 큰 기업이 지방보다 상대적으로 많이 집중돼 있다는 뜻이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③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

[충북일보] 김성원 의원은 30대부터 한국자유총연맹 대외협력실장, 국회의원 보좌관 등을 거치며 정치수업을 했다. 19대 국회 후반기 정의화 국회의장의 정무비서관(3급)을 역임했다. 김 의원은 선거구 개편 후 처음으로 신설 지역구에 출마했다. 30~40대의 젊은 패기로 뭉친 '김성원 캠프'는 그를 최연소 지역구 당선자로 만들었다. ◇새누리당 최연소 지역구 국회의원 김 의원은 지난해 2월 국회 미래전략 자문위원으로 활약했다. 같은 해 5월 새누리당 청년소통특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같은 달 새누리당 원내부대표와 국회 전반기 운영위원회 위원, 정무위원회 위원으로 활약했다. 이어 지난해 9월 새누리당 대변인에 전격 발탁됐다. 이제 43살, 4년 임기를 감안하면 앞으로 4선(16년)을 해도 50대 후반이다. 대부분 대통령 후보들이 60대 후반에서 70대 초반까지 나서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김 대변인의 앞날은 매우 밝다고 볼 수 있다. 김 대변인은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보수로 분류된다. 그에게 보수하는 합리적이고 건강한 보수다. 극우와 극좌의 중견격인 중도층에서 약간 오른쪽 위치에 있을 뿐이다. 김 대변인은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 것을 좋아한다. 성격 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