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1.04 14:42:49
  • 최종수정2017.01.04 14:42:49

조무주

객원 논설위원

새해의 화두는 뭐니뭐니해도 대선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면 2개월 안에 대선을 치러야 하기 때문이다. 지금으로써 정확하게 날짜를 확정할 수 없지만 빠르면 4월 늦어도 6월은 선거일이 잡히지 않을까 추측된다. 이번 대선은 탄핵 정국과 맞물려 보수와 진보의 대결이 어느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충북도민들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출마 예정으로 어느때보다 관심이 뜨겁다. 과연 충청도에서 대통령을 당선시킬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가 남다르기 때문이다. 현재 반기문 전 총장과 문재인 전 대표는 오차 범위내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어느때 보다 충북 출신 대통령 당선이 유력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한 주간지가 지난해 말 반 전 총장이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받은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를 접한 충북도민들은 놀라면서도 허위 보도의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반 전 총장 측도 '완벽한 허위 보도'라고 일축했다. 더구나 돈을 줬다는 박 회장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적극 부인했다. 처음 뇌물수수 의혹을 보도한 주간지는 보도 근거로 박 회장 지인들의 증언을 인용했다. 실체적 증거는 없고 증언만 있는 것이다.

주간지 보도에 따르면 2005년 5월은 반 전 총장이 외교부 장관으로 있을 때 방한한 베트남 외교장관 일행을 위해 만찬을 베풀었는데 이곳에서 20만 달러를 줬다는 것이다. 또 2007년 1월은 유엔사무총장에 취임한 후 박 회장이 뉴욕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지인을 통해 3만 달러를 줬다는 것이 핵심이다.

만찬에 동석했던 사람들은 이 보도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반박한다. 오히려 박 회장이 만찬 자리에 늦게 도착하여 예정 시간보다 30분 늦춰 시작됐으며 술에 취해 횡설수설하는 바람에 일부 참석자가 제지하기도 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정황을 미루어 볼때 만찬장에 1시간 일찍 도착하여 20만 달러를 줬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특히 이 주간지는 구체적인 물증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소문과 증언만이 기사의 팩트다. 보도는 검찰의 수사만큼이나 확실한 증거가 제시돼야 한다. 그러나 이번 보도는 증거 부족으로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이 때문에 이 주간지가 반 전 총장 출마를 앞두고 김빼기에 나선 것이 나니냐는 지적을 받는다. 반 전 총장은 신문 보도를 전해듣고 "말 같은 소리를 해야지…"라고 일축했다고 한다. 어이없는 보도 때문에 얼마나 황당했으면 이같은 말을 했을까.

이제 모든 사실은 검찰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 만약 반 전 총장이 돈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 당연히 대통령 후보의 자격이 없으며 보도가 허위라면 해당 기자는 명예 훼손으로 처벌받아야 한다. 반 전 총장도 법적 조치를 천명했다. 대선 전 이 문제가 깨끗이 해결되어 보수와 진보의 정정당당한 대결이 펼쳐지기를 바란다. 만약 이 문제가 규명되지 않으면 대선전에서도 쟁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박연차 게이트' 수사한 이인규 전 대검 중앙수사부장도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당시 이같은 거액을 받았다면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을리 없다. 아무리 유엔사무총장이라도 뇌물을 받았다면 당연히 검찰의 조사를 받고 처벌도 받았어야 한다. 박연차 게이트로 노무현 전 대통령은 스스로 목숨까지 끊었다. 이제와서 소문과 증언만으로 이를 보도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이 주간지는 반 전 총장의 아들에 대한 기사도 실었다. SK텔레콤이 반 총장의 아들에 대해 골프 부킹을 해주는 등 특혜 의혹이 있다는 것이다. 이도 물증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한인회의 소문이라는 것이다.

유력 대선주자에 대한 보도는 어느때 보다 신중해야 한다. 아니면 말고 식의 보도는 국민들의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다. 언론은 보도 기사에 대한 법적 책임이 엄격하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③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

[충북일보] 김성원 의원은 30대부터 한국자유총연맹 대외협력실장, 국회의원 보좌관 등을 거치며 정치수업을 했다. 19대 국회 후반기 정의화 국회의장의 정무비서관(3급)을 역임했다. 김 의원은 선거구 개편 후 처음으로 신설 지역구에 출마했다. 30~40대의 젊은 패기로 뭉친 '김성원 캠프'는 그를 최연소 지역구 당선자로 만들었다. ◇새누리당 최연소 지역구 국회의원 김 의원은 지난해 2월 국회 미래전략 자문위원으로 활약했다. 같은 해 5월 새누리당 청년소통특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같은 달 새누리당 원내부대표와 국회 전반기 운영위원회 위원, 정무위원회 위원으로 활약했다. 이어 지난해 9월 새누리당 대변인에 전격 발탁됐다. 이제 43살, 4년 임기를 감안하면 앞으로 4선(16년)을 해도 50대 후반이다. 대부분 대통령 후보들이 60대 후반에서 70대 초반까지 나서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김 대변인의 앞날은 매우 밝다고 볼 수 있다. 김 대변인은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보수로 분류된다. 그에게 보수하는 합리적이고 건강한 보수다. 극우와 극좌의 중견격인 중도층에서 약간 오른쪽 위치에 있을 뿐이다. 김 대변인은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 것을 좋아한다. 성격 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