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순 역사로 전락… 여행객, 갈 데가 없다

'매표 게이트' 전락한 중부권 관문 - '내륙의 섬' 오송역

연간 이용객 500만 돌파했지만
대부분 출퇴근하는 공무원들

레저·숙박시설조차 부족
충북 관광하는 투어족은 적어
청주 도심 이동도 녹록지 않아

역세권 개발 실패 등 원인
대전·세종 오송역 흔들기 빌미

  • 웹출고시간2016.12.28 21:56:03
  • 최종수정2016.12.28 21:56:13
[충북일보] 오송역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최근 수서고속철도(SRT) 개통으로 사상 첫 연간 이용객 500만명을 돌파했으나 그 이면에는 역세권 개발 무산, 주변 관광자원 및 연계 교통망 부재 같은 부정적 꼬리표가 떨어지지 않고 있다.

2010년 11월 첫 개통 후 지난 6년간 이용객 숫자만 증가했을 뿐, 그와 연계된 경제적 효과는 누리지 못했다는 게 냉정한 평가다. 같은 충청권에서 KTX 서대전역 경유, 세종역 신설 논란이 잇따라 터지는 것도 오송역이 명실상부한 중부권 철도 관문으로서 자리를 잡지 못했다는 방증이다.

특히, 오송역 이용객의 특정지역 쏠림현상이 뼈아프다. 오송역 연간 이용객은 2011년 120만명에서 올해 12월 현재 500만명으로 380만명(316%)이나 늘었음에도 여전히 세종 정부청사 공무원들과 오송 국책기관 및 기업 종사자 쏠림이 두드러지고 있다. 아직까지도 오송역에 내려 그 일대와 충북 관광을 하는 '투어족'은 상당히 적은 편이다. 지역 관광수입 연계는 당연히 떨어질 수밖에 없다.

가장 큰 원인은 오송역 주변시설의 부재다. 개발이 완료된 오송1산단에는 의약관련 국책기관과 IT·BT 기업 밖에 존재하지 않는다. 관광시설이라야 호수공원이 고작이다. 그 흔한 레저·유흥·숙박시설 하나 변변치 않다. 쉽게 말해 '기차 여행'을 올만한 곳이 못된단 얘기다.

오송역이 기차만 타고 내리는 단순 역사(驛舍)로 전락한데는 역세권 개발사업 무산이 결정적이었다. 민선 5기 충북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한 오송역세권개발사업은 민간 투자자를 찾지 못해 2013년 12월 도시개발계획구역 지구지정에서 해제되고 말았다.

역 주변에 주거·관광·상업·문화·체육 등의 복합적 기능을 지닌 대단지를 조성하려던 계획이 모두 물거품 된 거다. 이후 주민들이 환지개발방식을 들고 나섰으나 이 역시 민간자본 유치가 담보돼야 하는 것이어서 미래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오송역 주변의 인프라가 부족하다면 청주도심 등지로 이용객을 손쉽게 이동시켜야 하는데 이 점 역시 녹록지가 않다. 충북도와 청주시가 추진 중인 복합환승센터 설치, BRT(간선급행버스) 청주공항 연결, 택시요금 할증 폐지 등은 여전히 답보 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특히, 택시요금이 문제다. 오송역~세종정부청사 택시요금은 2만360원으로 서울역~오송역 KTX 요금 1만8천500원 보다 비싸다. 오송역에서 내리는 외지인 입장에선 주변을 이동하기가 상당히 힘들 수밖에 없는 교통 구조다.

이 같은 소프트웨어적인 결함이 지속되다보니 잡음 또한 만만치 않다. 같은 충청권 내에서조차 오송역 흔들기가 끊이지 않을 정도다. 대전시는 지난해 초 KTX 서대전역 경유를, 세종시는 올해 현재 KTX 세종역 신설을 각각 주장하고 있다. 충청권 상생 공조체계가 오송역 하나에 무너지고 있는 것이다.

충북에서는 그 지역 주민들의 '핌피현상'으로 치부하고 있으나 역설적으로 보면 그만큼 오송역이 대전과 세종시민 전체에게 중부권을 대표하는 철도 관문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도 된다. 누구나 이용하고 싶고, 머무르고 싶은 교통 요충지로서 부족한 점을 스스로 노출한 셈이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오송역은 이용객 증가 외에 별다른 발전을 이룬 게 없다"며 "충북 스스로 경제적 인프라를 갖추지 못하면 결국 충청권에서조차 외면 받는 역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임장규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