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재정 대체로 '양호'

행자부, 지치단체 재정분석 결과 발표
세종시, 우수단체 '가' 등급…인센티브 5억 원

  • 웹출고시간2016.12.28 16:32:09
  • 최종수정2016.12.28 16:32:09
[충북일보] 충북도의 지방재정이 대체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행정자치부의 2015회계연도 지방자치단체 재정분석 결과를 보면 가(20%), 나(60%), 다(20%) 등 총 3개 등급에서 충북도는 종합등급 '나' 등급을 받았다.
충북도는 통합재정수지비율 등으로 평가한 재정건전성은 '나' 등급이었지만 자체 세입비율, 지방세징수율 등으로 분석한 효율성은 최고등급인 '가' 등급을 받았다.

기초 자치단체별 종합등급은 가(10%), 나(20%), 다(40%), 라(20%), 마(10%) 총 5개 등급으로 구분돼 발표됐다.

도내에서는 영동군이 '나' 등급을 받았으며 충주시를 비롯해 옥천·괴산·음성·단양 등 5개 시·군이 '다' 등급을 받았다.

제천시와 보은·증평군은 '라' 등급을, 진천군은 가장 낮은 '마' 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에서 지난 2014년 7월 출범한 통합 청주시는 데이터 확보 문제로 재정분석 대상에서 제외됐다.

세종시는 종합등급과 건전성에서 '가'등급을 받았고 효율성은 '나' 등급을 받았다.

행자부는 '가' 등급을 받은 우수단체 선정된 26개 자치단체에 최대 5억 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할 방침으로 자치단체별 재정분석 결과는 지방재정통합공개시스템인 '지방재정365'에 공개할 예정이다.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