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흙 먼지 '풀풀'…도로 현장관리 빈축

옥천 주택부지 조성 위해 흙 운반 트럭 무분별 운행
나무뿌리 폐기물 공터에 야적
사고 위험 등 지도 단속 필요

  • 웹출고시간2016.12.28 16:25:36
  • 최종수정2016.12.28 16:25:36

27일 옥천군 동이면 평산리 도로가 흙운반차량으로 먼지가 발생해 운전자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옥천] 옥천군 동이면 평산리 도로가 무분별한 흙 운반 차량으로 먼지가 발생하는 등 도로환경을 해치고 있다.

옥천의 한 업체가 최근 옥천읍 교동리에 주택 부지를 조성하면서 발생한 흙과 입목폐기물 등을 동이면 평산리 공터로 운반해 야적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흙 운반 차량들이 환경인식 부족으로 현장을 오가며 동이면 평산리 도로에 흙을 떨어트리거나 도로에 흙이 묻어 먼지가 발생, 민원이 되고 있다.

특히 대형 덤프트럭들이 흙 운반을 하고 있는데도 야적장에 계도요원 하나 없다.

이 때문에 사고위험은 물론 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들이 불편을 겪는 등 빈축을 사고 있다.

주택업자의 성의 없는 현장관리가 주변 환경을 해치고 있는 것이다.

27일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주택부지 조성을 하면서 발생한 나무뿌리 등이 동이면 평산리 공터에 흙과 함께 야적돼 있다.

ⓒ 손근방기자
더욱이 입목폐기물은 일정 규모이상이 되면 사업장신고 후 적정하게 처리해야 하지만 현장에서 흙과 반출한 상태다.

사정이 이 같은 데도 환경저감에 대한 대책 하나 없이 작업만을 강행하고 있다.

운전자 김모(63·옥천군)씨는 "대형트럭들이 흙을 싣고 도로를 오가며 먼지와 흙을 떨어트려 차량 운전자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다"며 "도로관리를 맡고 있는 당국에서 지도단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업체 관계자는 "살수차를 동원해 물을 뿌릴 계획이었다"며 "나무뿌리는 임시 야적한 것이며 현장으로 다시 옮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