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언론인 송건호 선생 생가 터 표지석 제막

군북면 비야리 송 선생 생가에서 유족 등이 참석

  • 웹출고시간2016.12.21 14:01:52
  • 최종수정2016.12.21 14:01:52

21일 오전 옥천군 군북면 비야리 청암 송건호선생 생가에서 표지석을 제막하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옥천] 언론인 청암 송건호(1927~2001) 선생의 생가 표지석 제막식이 21일 옥천군 군북면 비야리 생가에서 열렸다.

이날 표지석 제막에는 김영만 군수, 유재목 군의장, 이인석 청암 송건호기념사업회장,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참 언론인 송건호 선생 생가터'라 쓰여진 표지석을 제막했다.

이번에 설치한 표지석은 화강석 받침 위에 길이 90㎝, 높이 45㎝의 크기의 반원 형태며 김성장 시인이 글을 썼다.

청암은 서울대 법대에 다니던 1953년(당시 28세) 대한통신사 외신기자로 언론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조선일보, 한국일보, 경향신문 등에서 기자와 논설위원을 지냈다.

1974년(당시 49세) 동아일보 편집국장으로서 10.24 자유언론실천선언을 발표했다.

1980년(당시 55세)에는 5.17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에 연루돼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이후 민주언론운동협의회 의장을 거쳐 1988년(당시 63세) 한겨레신문을 창간하고 초대 사장 및 회장을 역임했다.

앞서 청암 송건호 기념사업회는 지난 10월 26일 발기인대회와 11월 11일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출범했다.

김영만 군수는 "표지석 건립을 시작으로 송 선생의 기념사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인석 회장은 "표지석 제막은 이제 시작일뿐 앞으로 할일이 많다"며 "생가복원, 기념관 겁립 등 기념사업회가 잘 되도록 모두가 협조해 주길바란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