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남창현 충북도 정무특별보좌관 인터뷰

"원활한 가교 역할 수행할 것"

  • 웹출고시간2016.11.01 17:52:55
  • 최종수정2016.11.01 17:52:55
ⓒ 안순자기자
[충북일보] 11개월 째 공석이던 충북도 정무특별보좌관(이하 정무특보)에 임용된 남창현(64·사진) 정무특보는 "대내외 원활한 가교 역할을 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주 출신인 남 정무특보는 1일 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충북이 한 단계 발전하는 데 일익(一翼)할 수 있도록 소통에 각별히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항공정비산업(MRO) 등으로 벌어진 도의회와의 관계 회복을 강조했다.

또한 6년간 충북테크노파크 원장으로 재직한 경험 등을 바탕으로 "이시종 지사에게 집중된 병목현상도 해소하겠다"고도 했다.

남 정무특보는 "간극 해소, 소통하고 화합하는 데 연결고리 역할을 할 것"이라며 " 언제든 지사 집무실 문을 열고 들어갈 각오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남 정무특보는 1977년 상공부에서 공직을 시작했으며 2010년 대전정부청사관리소장과 지식경제부 국장을 거쳐 2010년 10월 충북테크노파크 원장으로 근무해오다 지난달 4일 퇴임했다.

한편 충북도 정무특보는 지난해 12월 김진식 전 특보가 괴산에 있는 중원대 '무허가 건축비리' 연루 논란으로 직권 면직된 이후 11개월 간 공석이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경제인& 인터뷰 - 박용순 충북지방중소기업청장

[충북일보] 박용순(42·사진) 충북지방중소기업청장은 젊다. 그리고 유능하다. 40대 초반, 그 자리에 오른 것만 봐도 그릇을 알 수 있다. 청주 출신의 박 청장은 충북과학고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졸업한 수재 중 수재다. 대학에서 전기전자공학을 전공한 뒤 서울대대학원에서 전기공학 석사 학위를 땄다. 2000년 기술고시로 공직에 입문, 중소기업청에서 해외시장과 기술서기관·청장 비서관·벤처투자과장 등을 역임한 뒤 올해 8월 고향으로 금의환향했다. 자타공인 전기전자 전문가로서 IT의 고장, 청주 오창에서 요직을 맡은 그에게 충북 중소기업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들어봤다. - 취임 후 어떻게 지냈나. "우선 인적 네트워크 형성을 위해 각종 회의를 다녔다. 유관기관 주관 회의나 기업인 간담회는 모두 다닌 것 같다. 기본적으로 지방청의 역할은 본청의 기획과는 달리 현장 중심의 업무인데, 현장과의 네트워크·기업인과의 친밀도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또한 기업인과 친밀도가 높인다는 것은 그만큼 관공서의 문턱을 낮추는 일과도 같다. 언제든지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쉽게 다가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 충북중소기업청은 도내 중소기업 지원의 산실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