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혁신도시 진천 서전고, 전국적인 명문학교로 육성

KEDI 정책연구 학교 최초 지정…오는 12월 선발전형 관심 집중

  • 웹출고시간2016.10.25 14:51:22
  • 최종수정2016.10.25 14:51:22

지난 18일 열린 서전고 운영방안에 관련된 세미나에서 학부모와 입시 관계자,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발제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충북일보] 2017년 3월 충북혁신도시 내 진천군 덕산면 석장리 일원에 개교 예정인 서전고등학교(이하 서전고)가 전국적인 명문학교로 육성된다.

25일 진천군과 충청북도 교육청 등에 따르면 서전고를 KEDI(한국교육개발원) 정책연구 학교로 전국 최초 지정해, 기존 '자율형 공립고' 보다 자율성·전문성이 더 강화된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

서전고는 학생 스스로의 선택과 참여를 통한 자율적 교육과정과 자연계·인문계열을 구분하지 않는 무계열의 학생별 맞춤 교육과정으로 운영 한다.

이를 통해 수시로 변화하는 입시제도 등 미래 교육환경 변화에 최적화된 진로교육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교수법, 자기주도학습법 등 KEDI의 수십 년 노하우의 풍부한 정책연구 성과를 교과과정에 접목한 '특성화된 융합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어서, 학생들의 창의적이고 전인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진천군 및 도 교육청 뿐만 아니라 학교가 위치한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법무연수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등 교육 전문 공공기관을 통해서도 전 방위적인 인적·물적 자원의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서전고(瑞甸高)는 진천 출신의 독립운동가인 보재 이상설 선생이 중국 용정에 설립했던 민족교육기관인 서전서숙(瑞甸書塾)의 역사성을 계승하기 '상서로운 배움터란'라는 의미의 서전(瑞甸)을 교명으로 삼았다.

서전고의 개교 시기가 1917년 3월 연해주 우수리스크에서 순국한 보재 이상설 선생 순국 100주년이라는 점에 남다른 의미가 있다.

한편 진천군은 서전고 개교와 더불어 이상설 선생 순국 100주년 기념사업의 의미를 더하기 위해 서전고에 이상설 선생 동상건립과 이상설 장학회 발족을 통한 서전고 학생들에 대한 장학사업도 검토하고 있다.

서전고는 한학급 20명의 적은 인원으로 한 학년 당 8개 반으로 운영되게 되며 오는 12월 초 첫 선발 전형을 앞두고 있다.

학교생활기록부를 통한 서류평가와 자기주도 학습전형을 통한 면접평가를 통해 학생들을 선발할 계획이라 성적이 우수학생들이 대거 지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진천 / 조항원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