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10.12 16:56:25
  • 최종수정2016.10.12 16:56:25
[충북일보=청주] 청주시 흥덕·서원·청원구청이 환경관리원을 공개 모집한다.

이번 공개채용 인원은 서원구 4명, 흥덕구 3명, 청원구 2명 등 모두 9명이다.

응시자격은 학력제한이 없으며 채용예정일(내년 1월1일) 기준 청주시에 주민등록상 1년 이상 계속 거주한 자로 만 25세 이상 40세 미만 성인을 대상으로 한다.

공무원임용규정 및 청주시 환경관리원 채용 및 복무규정 제5조(결격사유)에 해당하지 않아야 한다.

응시원서 교부·접수는 오는 26~28일 각 구청 환경위생과를 직접 방문 접수해야 한다.

선발은 서류(20점), 체력(60점), 면접(20점) 심사로 이뤄지며 체력심사는 30㎏ 모래주머니 왕복 옮기기와 오래 들고 서 있기 2종목이다.

자세한 자격 사항은 청주시청 및 각 구청 홈페이지 공고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