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10.12 16:50:46
  • 최종수정2016.10.12 16:50:46

12일 음성경찰서를 방문한 박재진 청장이 음성지역 치안협력 단체장 등에게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충북일보=음성] 박재진 충북경찰청장은 12일 음성경찰서와 음성군청, 관내 대학 등을 방문해 현장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꽃동네 등 복지시설을 방문해 격려하는 등 민생치안현장 방문에 나섰다.

이날 박 청장은 음성경찰서 소회의실에서 치안협력 단체장, 경찰서 직원 등과 간담회를 통해 서로 의견을 소통하고 조언하는 등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또한, 박 청장은 음성군 소재 종합사회복지시설인 꽃동네를 방문해 사회복지를 위한 노고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극동대, 강동대 등 관내 대학을 방문해 소통하는 등 협력치안에 박차를 가했다.

박 청장은 " 국민의 요구와 관점에서 치안활동이 이루어 져야 한다"며 "친절하고 세심한 경찰활동으로 생활주변 일상치안 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