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8회 충북경제단체 친선골프대회 성료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 화합의 샷을 날리다
220명 참가… 친목도모·정보교류의 장

  • 웹출고시간2016.10.10 20:28:54
  • 최종수정2016.10.10 20:29:40

본보가 주최하고 충북골프협회가 주관한 ‘2016 충북경제단체 친선골프대회’가 10일 청주시 옥산면 떼제베 컨트리 클럽에서 주요 경제단체장들과 유관기관장, 기업인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본보 성원규 대표이사 회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시타를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충북 경제인들이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 화합의 티샷을 날렸다.

도내 경제단체 회원 및 재경 경제인 220명(55개팀)은 10일 청주 떼제베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8회 충북경제단체 친선골프대회'에 참가, 충북경제발전을 기원했다. 지역 경제인들의 친목과 화합을 도모하고, 충북경제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이번 대회는 충북일보 주최, 충북도골프협회·떼제베컨트리클럽 주관으로 마련됐다.

경기는 낮 12시30분부터 시작됐다. 신페리오 방식·동시티업(샷건방식)으로 진행된 결과, 남자부 우승은 69.2NET을 기록한 강용석 대승디엔씨 대표가 차지했다. 여자부에선 71.6NET을 친 정경희 우제주유소 대표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남자부 준우승은 손원상 ㈜충북종합경비시스템 대표이사가 차지했다. 최저타의 메달리스트는 69타를 친 김영민 ㈜인코케미칼 대표이사에게 돌아갔다.

롱게스트에는 각각 255m, 215m를 날린 이준배 ㈜JBL 대표이사와 양기분 ㈜일진하우징플랜 대표이사가 이름을 올렸다. 육종길 ㈜한양공영 대표이사와 이미자 정관장 사창점 대표는 각각 1.5m, 3.9m의 기록으로 남녀 니어리스트를 차지했다. 베스트드레서로는 한영희 ㈜테스트테크 대표이사와 박주연 주연다이어트스파 대표가 뽑혔다.

10일 청주시 옥산면 떼제베컨트리 클럽에서 열린 ‘2016충북경제단체 친선골프대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시상식 후에는 만찬이 이어졌다. 이시종 충북지사, 김양희 충북도의회의장, 이승훈 청주시장, 황영호 청주시의회의장 등 도내 기관장들이 지역 경제인들과 자리를 함께했다. 강태억 충북일보 대표이사 사장은 이 자리에서 "청명한 계절에 충북경제를 이끌어 가는 여러분들을 모시게 돼 대단히 기쁘다"고 감사의 뜻을 전한 뒤 "오늘 여러분들이 날린 백구는 충북경제 발전에 희망의 날개로 승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축사를 통해 "흔히 경제는 '기(氣)'와 '분위기'를 탄다고 하는데, 오늘 골프대회를 통해 충북 경제인들의 기와 분위기가 더욱 살아난 것 같다"며 "앞으로도 충북이 전국 경제규모 대비 4%를 달성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했다.

이번 대회 추진위원장을 맡은 김진현 ㈜금진 대표이사는 대회사에서 "오늘 친선골프를 통해 도내 경제인들이 긍정적 에너지를 채웠으리라 본다"며 "이 자리를 계기로 도내 경제인 상호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임장규기자

수상자 인터뷰

정경희 우제주유소 대표(왼쪽)· 김영민 ㈜인코케미칼 대표이사

◇우승 정경희 우제주유소 대표

"진천상공회의소의 좋은 동료들과 재미있게 쳤고, 상까지 받게 돼 너무나 즐겁고 영광이다. 내년에는 좀 더 열심히 연습해서 충북경제단체 골프대회에 또 도전하겠다."

◇메달리스트 김영민 ㈜인코케미칼 대표이사

"좋은 곳에서 좋은 분들과 즐거운 라운딩을 하고 마지막 자리에서 큰 상까지 받게 돼 영광이다. 앞으로도 충북일보 충북경제단체 골프대회가 성황리에 열리길 바란다."

/ 성홍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