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교육청 2차 추경 예산 43억 '싹둑'

도의회 교육위, 사이버침해 대응
홈페이지 개선 관련 전액삭감

  • 웹출고시간2016.10.10 19:25:42
  • 최종수정2016.10.10 19:25:42
[충북일보]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충북도교육청 2차 추가경정 예산안 중 사이버침해사고 대응시스템 구축과 학교홈페이지개선 등을 전액 삭감했다.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10일 열린 351회 충북도의회 임시회 1차 교육위에서 도교육청이 제출한 2차 추경예산안을 심의하고 7건의 사업에서 43억2천786만원을 삭감했다고 밝혔다.
특히 사이버침해사고 대응시스템 구축 11억3천400여만원과 학교홈페이지 개선 7억4천400여만 원, 정보보안과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3억9천500여만원은 전액 삭감됐다.

또 제천야영장 설계비와 모험시설설치, 야영장 내 국유지 매입 등 8억6천200여만 원이 교육위를 통과하지 못했다.

이어 위원들의 질타를 받은 용전중학교 신설 관련 사업비는 51억여원 중 6억4천200여만원이 깎인 44억5천750여만원만 승인됐다.

이 외에도 진천교육장과 부교육감 관사매입비 중 5억5천만원이 감액됐다.

교육위를 통과한 도교육청의 '2016년도 2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오는 13일 열리는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상정된다.

/ 성홍규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