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의회, 대풍2산단 제동…주민협의 요구

음성의 제1 공업지역 대소면내 네번째 산단조성 추진

  • 웹출고시간2016.10.05 18:28:04
  • 최종수정2016.10.05 18:28:04
[충북일보=음성] 음성의 제1 공업지역인 대소면에 네번째 산업단지로 추진되고 있는 대풍2산단이 제동이 걸렸다. 대풍2산업단지 대상지 내 주민들의 요구로 산단조성사업이 시작됐지만 주민들의 제동으로 지난 4일 열린 의원간담회에서 음성군의회의가 주민과 좀더 협의하라며 일단 보류시켰다.

대풍2산업단지는 대소산업단지와 대풍산업단지 사이 76만㎡(23만평) 규모의 민관공동개발 방식으로 1천293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군에 따르면 대화건설의 80% 지분참여로 설립 추진 중인 3억원 자본금의 특수목적법인에 음성군이 20%(6천만원)의 지분참여를 하고, 채무보증과 분양책임도 지지 않는 조건이다. 군이 출자하는 6천만원도 전액 회수를 보장하는 보증보험증권도 대화건설이 제출할 계획으로 재정 손실이 전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사업추진에 앞서 협의를 요구하고 있고, 군의회에서도 일부 부정적인 의견과 성급히 추진하기 보다 주민과 보다 진전된 협의를 거친 후 추진하자며 특수목적법인 출자 동의안을 보류시켰다.

한편, 대풍2산단이 들어서면 중부고속도로 대소IC 앞 일대에 38만4천801㎡(11만6천여평)의 대소산단과 43만5천272㎡(13만1천여평)의 대풍산단를 포함해 158만339㎡(약 48만평) 규모의 산단 밸트가 형성된다. 여기에 현재 추진 중인 197만5천543㎡(약 60만평) 규모의 성본산단이 들어서게 되면 대소면에 산업단지만 100만평이 조성돼 음성의 명실상부 제1 공업지역이 될 전망이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