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관아골상가, 10일까지 청년몰 창업자 모집

15억 확보, 청년상인 20개 점포 육성 계획
인테리어 비용, 임대료, 창업교육, 홍보 마케팅 등 지원받아

  • 웹출고시간2016.10.04 18:44:41
  • 최종수정2016.10.04 18:44:41
[충북일보=충주] 충주 관아골상가 청년몰 조성사업단이 오는 10일까지 관아골상가 일원에 추진중인 '2016 청년몰 조성사업'의 청년몰 창업 대상자를 모집한다.

모집대상은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 30명 내외다.

창업에 대한 열정과 아이디어를 갖추고 전통시장 내 창업을 희망하는 자로, 모집공고일 현재 사업자로 등록되지 아니한 자이다.

모집분야는 전략업종을 정하지는 않아 제한은 없으며 수공예, 체험공방, 아이템 먹거리 등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창업의지를 가진 창업예정자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청년상인 창업자는 점포 인테리어 비용, 임대료, 창업교육, 홍보 마케팅을 지원받게 된다.

충주시 관아골상가는 지난 5월 중소기업청 공모사업 청년몰 조성사업에 선정돼 내년 12월까지 총사업비 15억원을 지원받아 청년상인 20개 점포를 육성할 계획이다.

이상덕 경제과장은 "관아골상가 주변 빈 점포를 매입, 또는 임대하여 '청년몰'로 조성하고 청년상인 20개 점포를 육성할 것"이라며 "젊은 청년상인의 활동으로 전통시장에 활력을 높이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도모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년몰 조성사업과 관련, 궁금한 사항은 충주시청 홈페이지 공고란을 참고하거나 관아골상가 청년몰 조성사업단(043-851-5445)에 문의하면 된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