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메디안 치약 '소비자 환불' 쇄도

'가습기 살균제 성분 검출' 전량 회수 조치

  • 웹출고시간2016.09.30 17:13:45
  • 최종수정2016.09.30 17:13:45

30일 한 대형마트 고객센터에 환불조치된 메디안 치약이 쌓여있다.

[충북일보]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발견된 아모레퍼시픽 치약이 전량 회수조치 방침이 내려지면서 소비자 환불 대란을 겪고 있다.

30일 대형마트 3사(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함유된 치약의 환불 개수는 총 148만3000개로 집계됐다.

치약을 환불 받기 위해 홈플러스 청주점을 방문한 김미나(32)씨는 "치약을 환불받기 위해 갔는데 이미 환불처리된 치약이 카트에 수북히 쌓여 있어 놀랐다. 환불 받는데 불편함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아모레퍼시픽이 생산·판매하는 치약 11종에서 가습기살균제 성분인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과 메칠이소치아졸리논(CMIT·MIT)이 들어있다고 발표해 소비자들의 비난을 샀다.

CMIT·MIT가 검출된 치약은 △메디안 후레쉬 포레스트 치약 △메디안 후레쉬 마린 치약 △본초연구 잇몸 치약 △그린티스트 치약 △메디안 바이탈 액션 치약 △메디안 바이탈 클린 치약 △송염 청아단 치약 플러스 △메디안 바이탈 에너지 치약 △송염 본소금잇몸시린이 치약 (송염 명작 치약) △뉴송염오복잇몸 치약 (송염 오복 치약) △메디안 잇몸 치약 (메디안 잇몸클리닉 치약) 11종과 생산중단된 △메디안 에이치 프라그 치약(유통기한 오는 12월) 등이다.

이에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7일부터 해당 제품들을 판매중단하고 사용했던 치약까지도 회수 조치에 나섰다.

소비자들은 아모레퍼시픽 고객센터나 가까운 편의점이나 마트, 슈퍼 등에서 다른 제품으로 교환·환불 받을 수 있다. 누가, 언제, 어디서 구매했는지 상관없으며 영수증이 없어도 가능하다.

또 대형마트 등에서 '1+1 행사'를 통해 구입했더라도 치약의 소비자 가격에 따라 전부 보상 받을 수 있다. 증정 받은 치약도 용량별로 가격을 책정해 현금으로 환불 된다.

온라인 유통채널인 G마켓과 옥션도 해당 치약의 판매를 지난 27일 전면 중단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전국 유통채널에서 갑작스럽게 회수가 이뤄지다보니 불편사항이 발생하고 있어 죄송스럽다"며 "서둘러 회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미디어팀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