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산 쌀과 맥주보리로 만든 수제맥주 나왔다

농촌진흥청, 국산 쌀맥주 제품화… 쌀 소비 확대 기대

  • 웹출고시간2016.09.29 16:23:53
  • 최종수정2016.09.29 16:23:53
[충북일보] 우리 쌀과 우리 맥주보리를 이용한 수제맥주가 제품화 되고 생산과 유통기반을 구축해 산업화에 나선다.

수제맥주(하우스맥주, 로컬맥주, 크래프트맥주)는 소규모 자체 양조 시설로 제조, 지역 원료를 사용하여 제조하는 맥주를 말한다.
쌀맥주는 맥주의 주원료인 보리의 일부를 쌀로 대체한 맥주로 100% 보리 맥주에 비해 깔끔한 뒷맛이 특징이다. 특히 쌀을 주식으로 하는 아시아권에서는 프리미엄 맥주로 인식되고 있다.

현재 국내에 유통 중인 쌀맥주(청도맥주, 아사이 드라이, 버드와이저 등)는 수입 맥주이거나 수입산 원료를 사용하는 것들이다.

농촌진흥청이 이번에 선보이는 쌀맥주는 국산 쌀가루 20%와 국산 보리맥아 80%를 혼합해 만들었다.

이처럼 순수 국산 원료로 제품화·산업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맥주 제조는 1차 전처리 과정을 거친 쌀가루를 맥아와 혼합→당화→끓임→홉 첨가→발효→숙성 순으로 이뤄진다.

농촌진흥청은 쌀맥주의 산업화를 위해 전북의 국산보리 맥주 제조업체와 협력해 제품의 대량공급, 판매기반을 구축했다.

현재 쌀맥주는 서울·경기권 수제맥주 전문 매장을 통해 우선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매장에서 쌀맥주를 맛본 소비자들은 맛이 담백하며 뒷맛이 깔끔하다는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연구진은 국산 쌀 소비 확대는 물론 수입하는 맥주 원료와 제품을 국산으로 대체하기 위해 산업체와 공동으로 맥주 제조에 적합한 다양한 쌀 품종과 쌀 함량을 높이는 연구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보경 작물육종과장은 "앞으로도 국산 쌀, 보리 등을 이용한 식량작물 산업화 연구에 힘쓰겠다"며 "다양하고 차별화된 가공식품을 소비자에게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엄재천기자 jc0027@naver.com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