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지역, 수도권 보다 도시가스요금 비싸

청주·충주, 서울 比 10.14%·11.5% ↑

  • 웹출고시간2016.09.25 16:11:39
  • 최종수정2016.09.25 16:11:39
[충북일보] 충북도민들이 수도권 주민들보다 더 비싼 도시가스요금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이철우(새누리, 경북 김천) 의원이 한국가스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가 전국 도시가스회사에 공급하는 원료비(10.34원)와 도매공급비(3.05원)는 동일하나 지역별 소매공급비용에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충청에너지서비스로부터 도시가스를 공급받고 있는 청주지역의 경우 서울지역 보다 10.14%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있었다. 소매공급비를 포함한 주택용 개별난방비는 1MJ(메가줄, 가스사용 열량 단위) 당 16.0199원으로 서울의 14.5450에 비해 1.4749원이 비쌌다.

참빛충북에서 도시가스를 공급받는 충주지역 역시 1MJ 당 16.2192원으로 서울 대비 11.5%의 가격차를 보였다. 전국적으로는 강원도 평창과 경북 안동·전북 익산이 각각 14.7%, 14.6%의 큰 편차를 나타냈다.

이 의원은 "소득이 낮을수록 필수재 성격의 공공요금이 가계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기 때문에 지방의 비싼 도시가스 요금은 지방가계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기요금체계 뿐만 아니라 지방의 열악한 가스공급체계에 대한 논의도 꼭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임장규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서로 존중하는 무예 정신 바탕으로 공동체 의식 확립하자"

[충북일보=청주]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평화와 문화적 화합을 갈망하는 세계인들에게 큰 방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무예마스터십이 열리는 청주를 찾은 세계 스포츠계 거물급 인사의 전망이다. 스테판 폭스(Stephan Fox·53) 스포츠어코드(SportAccord) 부회장은 지난 4일 열린 해외 주요 인사 참석 만찬에서 무예마스터십을 이 같이 평가했다. 이후 폭스 부회장은 5일 본보 인터뷰에서 스포츠 정신이 바탕이 된 공동체의식의 확립을 거듭 강조했다. 폭스 부회장은 "스포츠에서는 라이벌이 곧 친구"라며 "나이나 성별에 상관없이 누구나 스포츠를 통해 화합하고 교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공동체 의식 결여에 따른 각종 사회문제는 비단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사안이 아니다. 이에 폭스 부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사회성 부족 문제에 대한 극복 방안으로 스포츠를 제안했다. 폭스 부회장은 "무예는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는 마음에서 비롯된다"며 "자라나는 선수들과 젊은이들이 같은 인류로서 배워야할 가치들이다"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서로의 차이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마음가짐으로 함께 생활하고, 경쟁하고 있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