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양궁 金 김우진 선수 "올림픽 문 계속 두드릴 것"

청주시, 포상금 3천300만원 지급

  • 웹출고시간2016.08.18 17:13:18
  • 최종수정2016.08.18 17:13:18
[충북일보] '2016 리우 올림픽'에서 대한민국에 첫 메달을 안긴 청주시청 양궁부 김우진(24·사진) 선수가 "앞으로 올림픽 문을 계속 두드리겠다"며 말했다.

김우진 선수는 18일 오전 청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좋은 경기력으로 세계 신기록을 세우고, 금메달까지 따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올림픽을 통해 많은 것을 느꼈고 새로운 숙제도 얻었다"며 개인전 32강에서 탈락한 것에 대한 아쉬움도 전했다.

4년 뒤 올림픽 출전에 대해서는 "운동을 하는 한 올림픽 문을 계속 두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청주시는 이날 환영식에서 '청주시 직장운동부 설치 및 운영 규정'에 근거해 김우진 선수에게 금메달과 3천300만원을, 홍승진 감독에게 1천500만원의 포상금을 각각 수여했다.

김우진 선수는 양궁 단체전 결승에서 미국에 6-0으로 승리했고 개인랭킹라운드에서 72발 700점으로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이 시장은 "그동안 열심히 훈련해 최고의 성적을 기록한 김우진 선수와 홍승진 감독에게 대한민국과 더불어 청주시를 빛내준 것에 대한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세계대회와 전국대회에서 더 좋은 성적으로 청주시를 빛내줄 것"을 당부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희범 충북대 교수, 자궁경부암 치료에 효과 좋은 '엿' 생산

[충북일보]충북대 약학대 혁신암치료제연구센터 이희범(52) 교수가 꾸지뽕나무 추출물을 사용해 자궁경부암 치료 효능이 있는 '전통단과(엿)'를 개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교수는 한국이 원산지로 추정되는 '꾸지뽕나무(학명 Cudrania tricuspidata)' 추출 약리성분이 자궁경부암 예방과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해냈다. 또 그 약리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인 '전통단과(엿)'를 개발, 특허등록을 했다. 환자와 일반인을 우롱해 돈을 버는 수단이 된 '건강보조식품'에 환멸을 느낀 그는 상업으로서가 아닌, 암 환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일반식품'을 선물하고 싶었다. 동의보감에는 꾸지뽕나무가 여성질환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기록이 있지만,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못한 상태였다. 그는 꾸지뽕나무의 열매와 줄기, 잎 등 모든 부위를 시료로 갖고 자궁경부암 효능 연구에 들어갔다. 연구의 효율과 타당성을 높이기 위해 꾸지뽕으로부터 추출물을 얻어내는 작업은 추출물 분획, 물질분석 규명전문가인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연구실 정헌상 교수에게 의뢰했다. 또 효능의 검증은 국내 자궁경부암 연구분야의 선봉인 건국대 세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