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8.16 16:14:20
  • 최종수정2016.08.16 16:14:32
[충북일보] 긴 여름방학을 끝내고 2학기를 시작하려던 충북도내 5개 학교가 개학일을 적게는 2일, 길게는 일주일씩 늦췄다.

16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을 개학일로 잡았던 제천덕산초·보은중·제천덕산중·보은자영고 등 4개 학교는 개학일을 오는 22일로, 괴산고는 18일로 조정했다.

찜통더위에 등교·출근을 강행했다가 자칫 학생·교직원들의 건강이 상할 것을 염려한 조처다.

보은 자영고 관계자는 "정상수업을 진행한다고 해도 어차피 찜통더위여서 학업능률이 오르지 않을 것이 뻔하다"며 "이런 우려에 학교 구성원 전체가 공감했다"고 전했다.

2~7일간 여름방학 일수를 추가한 5개 학교는 겨울방학을 줄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더위를 피해 개학시점을 늦추는 학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주 17~19일 사이에 개학일을 잡아놓은 학교는 초등학교 15곳, 중학교 28곳, 고등학교 56곳 등 99곳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폭염이 적어도 이번 주까지는 맹위를 떨칠 것이란 점에서 개학일을 다음 주로 늦추거나, 개학은 예정대로 하되 며칠간 단축수업으로 폭염을 피해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최근 학교별 상황에 맞춰 학사일정을 탄력적으로 운영해달라고 부탁하는 내용의 공문을 일선 학교에 내려보냈다.

/ 성홍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희범 충북대 교수, 자궁경부암 치료에 효과 좋은 '엿' 생산

[충북일보]충북대 약학대 혁신암치료제연구센터 이희범(52) 교수가 꾸지뽕나무 추출물을 사용해 자궁경부암 치료 효능이 있는 '전통단과(엿)'를 개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교수는 한국이 원산지로 추정되는 '꾸지뽕나무(학명 Cudrania tricuspidata)' 추출 약리성분이 자궁경부암 예방과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것을 입증해냈다. 또 그 약리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인 '전통단과(엿)'를 개발, 특허등록을 했다. 환자와 일반인을 우롱해 돈을 버는 수단이 된 '건강보조식품'에 환멸을 느낀 그는 상업으로서가 아닌, 암 환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일반식품'을 선물하고 싶었다. 동의보감에는 꾸지뽕나무가 여성질환 치료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기록이 있지만,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못한 상태였다. 그는 꾸지뽕나무의 열매와 줄기, 잎 등 모든 부위를 시료로 갖고 자궁경부암 효능 연구에 들어갔다. 연구의 효율과 타당성을 높이기 위해 꾸지뽕으로부터 추출물을 얻어내는 작업은 추출물 분획, 물질분석 규명전문가인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연구실 정헌상 교수에게 의뢰했다. 또 효능의 검증은 국내 자궁경부암 연구분야의 선봉인 건국대 세포생